서울·연세·고려대 학생들, '조국 사퇴' 연합촛불집회 제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00:02:30
    서울·연세·고려대 학생들, '조국 사퇴' 연합촛불집회 제안
    관악·신촌·안암에서 1000여 명 촛불집회
    조국 휴직 중인 법전원앞 '정의의 종' 타종
    입학처에 조국 딸 입학허가 취소 요구키도
    "전국 대학생들에 연합촛불집회 공식 제안"
    기사본문
    등록 : 2019-09-20 07: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관악·신촌·안암에서 1000여 명 촛불집회
    조국 휴직 중인 법전원앞 '정의의 종' 타종
    입학처에 조국 딸 입학허가 취소 요구키도
    "전국 대학생들에 연합촛불집회 공식 제안"


    ▲ 연세대학교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이 19일 오후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열린 '연세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서울대·연세대·고려대학교 학생들이 조국 법무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같은날 열었다. 3개 대학 집회 집행부는 전국 대학생들의 연합촛불집회를 제안하는 공동성명도 발표했다.

    서울대 재학생과 동문 500여 명은 19일 오후 관악캠퍼스 중앙도서관계단에서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휴직 중인 조국 장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서울대에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는 이날로 네 번째다.

    이날 서울대 촛불집회는 총학생회가 주최하지 않고 개별 학생들이 주도하는 방식으로 되돌아갔다. 집회를 주도한 김근태(재료공학부 박사과정)씨는 "앞에서는 정의를 외치고 뒤에서는 편법을 일삼는 조국 교수는 법무장관 자격이 없다"고 규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후 조 장관이 교수 휴직 중인 법학전문대학원까지 행진해, 법학교육백주년기념관 앞에 설치된 '정의의 종'을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구호를 외치며 타종하는 의식을 가졌다.

    연세대 재학생과 동문 300여 명도 이날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조 장관은 서울법대 출신으로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며, 조 장관의 딸은 고려대 부정입학 의혹에 휩싸여 있다. 조 장관 일가와 직접 관련이 없는 연세대에서 촛불집회가 열린 것은 '조국 사태' 이후 처음이다.

    연세대 촛불집회도 총학생회가 아닌 일반 학생들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훈(연세대 경영학과)씨는 "부정 위에 세운 개혁은 몰락한다. 부정한 장관이 외치는 개혁은 오래가지 못한다"며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가치를 훼손한 조 장관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삼현 연세대 물리학과 교수는 집회에 참석해 "조 장관은 국민을 우롱했다"며 "우롱하는 사람을 용서하지 않는 것이 상식"이라고 성토했다.

    ▲ 고려대학교 재학생과 시민들이 19일 오후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제4차 고려대학교 조민 입학취소 조국 장관사퇴 촉구 집회에서 행진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고려대 재학생과 동문 200여 명도 같은날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조 장관의 딸이 고등학생 인턴 시절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을 고려대 입학원서 증빙서류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집회 참가자들은 조 장관 딸의 입학취소를 요구했다.

    고려대 집회도 총학생회 주최가 아닌 일반 재학생들의 주도로 이뤄졌다. 이날 집회에서 낭독된 성명서에서는 "우리 대학생들은 검찰 수사와 연루된 장관의 손에 대한민국의 법, 검찰의 정의로움을 맡길 수 없다"며 "조 장관은 장관직을 내려놓고 자랑스런 아버지, 존경받는 지성인으로 돌아가달라"고 압박했다.

    특히 집회 참가자 200여 명은 대학본관까지 행진한 뒤, 대학본부 관계자에게 "입학처는 조국 장관 딸의 입학 허가를 취소 처리해달라"는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날 촛불집회를 가진 서울대·연세대·고려대 3개 대학의 집회 집행부는 상호 간의 의사연락을 통해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 대학 집행부는 각 대학 단위가 아닌, 전국 대학생들의 연합촛불집회를 공동성명에서 제안했다.

    공동성명에서 이들은 "현 정부가 보여주는 부패와 위선은 지난 박근혜정권 탄핵 이후 국민의 상처를 치료해주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더 깊이 후벼파고 있다"며 "정부가 반성하고 사죄하지 않는다면, 이 상처는 치유불가능할 정도로 깊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리 순수한 청년들이 나서야 할 때"라며 "각 대학 단위가 아닌 전국의 대학생들이 모일 수 있는 전국 대학생 연합촛불집회를 전국 대학생들에게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