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패스트파이브와 공유비즈니스 협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00:02:30
    신한금융, 패스트파이브와 공유비즈니스 협약
    기사본문
    등록 : 2019-09-19 14:58
    박유진 기자(rorisang@dailian.co.kr)
    ▲ (사진 앞줄 왼쪽부터)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사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대표, 고혜경 패스트파이브 이사, 정운진 GIB사업부문장. (뒷줄 왼쪽부터) 김서윤 패스트파이브 이사, 박우혁 신한금융지주회사 부사장.ⓒ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패스트파이브 을지로점에서 '패스트파이브'와 공유오피스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부동산, 금융 등 관련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패스트파이브는 고속 성장하고 있는 공유오피스 시장의 국내 1위 스타트업이다. 2015년 1호점 오픈 이후 현재 1만 2000여명이 입주한 18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내 20호점까지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 6월 390억원의 시리즈D 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등 지속적인 규모 확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유 주거' 등의 다양한 서비스 확대를 통해 종합 부동산 기업으로 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지난 7월부터 국내 공유경제를 대표하는 공유오피스 기업인 패스트파이브와 사업적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소비 패러다임 변화와 온라인 플랫폼 확장, 그리고 대규모 투자 연계 등 지속적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공유 경제 사업을 주목하고, 그룹 차원에서 공유경제 비지니스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를 주문한 바 있어 만남을 지속해왔다.

    신한금융와 패스트파이브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공유경제 관점에서 금융소비자와 상생하고 신한금융의 지속가능 성장 동력을 확장하기 위해 크게 세 가지 부문에서 각 그룹사별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금융 서비스 부문에서 신한은행과 신한카드를 중심으로 패스트파이브에 입주한 기업과 임직원 대상으로 고객 관점에서 최적화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금융 뿐 아니라 비금융을 넘나드는 다양한 지원 방안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또 패스트파이브의 강점 영역인 부동산 부문에서는 신한리츠를 중심으로 임대차 및 투자 전반의 사업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다. 더불어 신한금융이 보유한 부동산을 활용해 사회공헌 공간을 구축하고, 이에 대한 운영을 협업하는 등 CSR 연계 사업도 함께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신한금융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과 연계해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은 물론 혁신성장 관점에서 패스트파이브 입주기업 대한 투자와 함께 혁신기업 발굴에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 관점의 새로운 밸류(Value)를 제공하는 공유경제 사업모델은 금융업에 있어서도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며 "신한금융은 변화되고 있는 경영 환경과 트렌드에 대응해 공유경제 기업과 상생하는 협업체계를 계속해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유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