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산업연합회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환경개선 담보 못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00:41:57
    車산업연합회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환경개선 담보 못해"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경유차 수요 억제' 국민정책제안에 반발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19:51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자동차산업연합회 소속 6개기관 대표들은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민정책제안'중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검토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한국자동차산업협회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경유차 수요 억제' 국민정책제안에 반발

    자동차산업 단체들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의 국민 정책제안 가운데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검토가 포함됐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국민 정책제안에 포함된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검토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연합회 소속 6개 단체 대표들은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검토와 경유차에 대한 수요 억제 정책 추진 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건의서를 채택했다.

    연합회는 건의서에서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시기 검토와 관련해 "내연기관 생산금지가 환경개선 효과를 담보할 수 없다"며 "국내 자동차 산업을 더욱 악화시키고 중국 전기차 산업을 도와주는 정책으로 변질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합회는 "내연기관차 생산금지는 미래 친환경차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으며 특히 자동차 부품산업 생태계에 막대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생산국가 중 내연기관 생산을 법률적으로 금지한 국가는 하나도 없다"며 "내연기관차 생산 금지는 종합적이고 신중한 검토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경유차 수요 억제정책 추진과 관련해선 "경유차 축소정책은 온실가스를 증가시키는 부작용을 야기한다"며 "유럽에선 경유차 수요 억제정책으로 오히려 휘발유차 수요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연합회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내연기관 생산중단과 경유차 수요 억제책 대신 노후차 교체프로그램의 확대/강화와 중대형 화물차를 중심으로 제도를 설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건의서를 오는 19일 열리는 국가기후환경회의 산업계 협의체 회의에 제출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