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버티는 조국, 이러다 망국…국조 요구서 제출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3일 04:35:35
    나경원 "버티는 조국, 이러다 망국…국조 요구서 제출할 것"
    "모든 범죄 혐의 몸통 조국, 피의자 전환은 기정사실"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11:28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모든 범죄 혐의 몸통 조국, 피의자 전환은 기정사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우리당을 중심으로 해서 야권은 조속한 논의를 거쳐 오늘이나 내일 중으로 '조국 게이트'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고한다. 버티는 조국, 결국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모든 범죄 혐의의 몸통이 딱 한 명(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좁혀지고 있다"며 "(조 장관의) 피의자 전환은 기정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일부 언론보도를 언급하며 "(조 장관은) 공직윤리법상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강제수사는 필수"라며 "일국의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불려 다니고 수사를 받는 가당치 않은 꼴을 보여주는 것은 국민에 대한 희롱·모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조국은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대로 해달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