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의 이례적인 김진태 칭찬, 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6:41:46
    김무성의 이례적인 김진태 칭찬, 왜?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 조국 고백 받아낸 김진태 높이 평가

    '사노맹' 이슈 못 살린 한국당에는 '탄식'…"이게 우리당의 현주소"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03:0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 조국 고백 받아낸 김진태 높이 평가

    '사노맹' 이슈 못 살린 한국당에는 '탄식'…"이게 우리당의 현주소"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김무성 의원실 제공


    김무성 전 새누리당(現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례적으로 김진태 한국당 의원을 칭찬했다.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시 김 의원이 조 후보자로부터 "나는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라는 답변을 이끌어낸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다.


    동시에 해당 이슈를 살리지 못하는 한국당에 대해선 탄식했다. 평소 비박계 수장격인 김 전 대표와 강성 친박계로 알려진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놓고 몇 차례 책임 공방을 벌인 '불편한 관계'다.


    김 전 대표는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지난 6일) 청문회에서 (대부분 한국당 소속 법사위원들은) 조국의 부정 게이트에만 치중했는데, 김 의원 한 사람이 오후 11시경 조국으로부터 '자유주의자인 동시에 사회주의자'라는 고백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전향했느냐'고 거듭 압박한 끝에 조 후보자로부터 이 같은 답변을 받아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그러나 한국당에선 그 후속이 없었다. 이게 우리당의 현 주소"라고 지적한 뒤 "물론 국민들의 관심이 많은 부정 게이트를 들춰내고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1 야당인 한국당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체제 전쟁 기초 작업을 분쇄하는 노력이 더 주가 돼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선 "결국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박아 놓고 체제 전환을 꾀하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사회주의 정부임을 국민 앞에 공포한 것이고, 대한민국을 좌파 사회주의체제로 만들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시간부터라도 문재인 정부의 사회주의 체제 전환 기도를 막고, 우리 모두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를 수호하는 투사이자, 국민들에게 사회주의의 위선과 민낯을 널리 알리는 전도사'가 될 수 있도록 이념과 사상 무장을 잘하자"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