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최다선 정병국 '중대결단' 언급…바른미래 분당 수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5:23:23
    당내 최다선 정병국 '중대결단' 언급…바른미래 분당 수순?
    정병국 "손 대표 지금 상태로 가면 '중대결단'"
    손학규, '퇴진 불가' 고수… "통합하자"
    기사본문
    등록 : 2019-09-17 02:00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정병국 "손 대표 지금 상태로 가면 '중대결단'"
    손학규, '퇴진 불가' 고수… "통합하자"


    ▲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들으며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당내 최다선(5선)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입을 열었다. 정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학규 대표가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한 공약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손 대표가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중대결단을 내릴 수 있다”고 언급하며 분당 수순에 돌입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정 의원은 “지난 4월 선거 참패로 바른미래당은 내홍으로 치달았고, 절망과 좌절의 시간이었다”며 “손 대표가 사퇴의 조건을 내걸고 155일이 지난 지금, 우리 당의 지지율은 의석수 여섯명인 정의당보다 못한 5.2%를 기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쓰디 쓴 침묵을 이어왔던 것은 손 대표의 약속에 대한 존중이었다”며 “당의 내홍이야 부끄러운 심정일지언정 견뎌낼 수 있지만, 당 대표 때문에 정당이 정치적 역할을 다 할 수 없다는 것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견딜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사태로 혼란스러운 정국 속에서 손 대표가 사퇴해야만 바른미래당이 문재인 정권과 싸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사태로 국가와 국민은 농락당했고 헌법과 법치의 가치는 유린당했다”며 “국민의 분노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바른미래당은 대안정당으로 문재인 정부와의 싸움의 최전선에 서야 한다. 그 조건은 손 대표의 사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 대표가 약속한 시일이 지났음에도 아무런 답도 내지 않고 지나치는 것은 당 최고 다선 의원으로서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 생각해 입장을 발표했다”며 “손 대표가 지금과 같은 상태로 가면 ‘중대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중대결단’이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오늘 이 자리에서 말할 순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정 의원이 ‘중대결단’에 대한 즉답을 피했지만 바른미래당의 분당에 준하는 고강도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비당권파 한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9월 정기국회가 끝나는 정도의 시점에 맞춰 손 대표에 반발하는 세력이 한 데 합칠 것으로 본다”며 “집단탈당은 교섭단체 유지·재정 문제 등이 겹쳐 있어 당장은 힘들다고 한다면 독자기구를 구축해 타 정당과의 당대당 연대 및 통합의 가능성을 추진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 측은 ‘퇴진 불가’의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퇴진 문제를 묻는 질문에 “그 얘긴 더 이상 할 것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우선 해야 할 일은 당내 기득권을 내려놓고 통합하고, 신당 창당에 버금가는 인재영입과 새로운 공약 개발에 서둘러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며 “안철수 전 대표의 빠른 귀국과 동시에 손 대표, 유승민 전 대표의 신속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