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드론 활용해 태양광 불량패널 진단…발전출력 6.6%↑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2:10:56
    동서발전, 드론 활용해 태양광 불량패널 진단…발전출력 6.6%↑
    기사본문
    등록 : 2019-09-16 15:51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한국동서발전 직원이 태양광 불량패널 결함을 진단하기 위해 드론을 조종하고 있다.ⓒ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발전사 최초로 드론을 이용한 자체 태양광 진단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출력을 6.6% 향상시켰다고 16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2012년 12월 준공한 당진화력 자재창고 옥상에 설치한 태양광(520kW, 패널 2080장)에 대해 지난해 11월 드론으로 열화상 진단을 시행, 총 205장의 패널 결함을 발견하고 원인을 분석했다.

    출력손실 5%를 초래한 연결불량 패널(103장)은 케이블 점검 및 접촉 불량부 자체정비를 통해 진단 직후 해결했다. 또 출력손실 1.6%를 초래한 나머지 패널(102장)은 공급사와 수차례 합동 원인규명을 통해 운영환경상 발생한 문제(20장)를 제외한 82장은 교체했다.

    동서발전은 전체적으로 드론 진단 기술을 통해 자재창고 태양광 출력을 6.6% 증가시켰으며, 이는 연간 수익과 잔존수명을 감안해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억2000만원 상당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태양광설비 운영환경 및 관리기간에 따라 발전효율 저하의 정도 차이는 있으나 만약 동서발전이 현재 운영 중인 전체 태양광 설비규모 41MW에 이번 진단 기술을 적용한다고 가정하면 0.7MW의 설비를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약 1.5개의 축구장 면적(1만1000㎡) 및 11억원의 투자비를 절감하게 돼 향후 태양광 확대에 따른 부지확보 문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전설비에 접목하고 있는 동서발전은 당진에코태양광(10MW), 당진화력 1회처리장 태양광(25MW) 등 향후 건설되는 태양광 설비 준공검사 항목에 드론 열화상 진단결과를 포함시킬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설비인수 전 제작결함이나 시공결함을 최소화하고, 운영 중인 발전소는 태양광 패널 청소로봇 등 최신기술을 적용해 고품질의 태양광 발전소를 유지해나간다는 방침이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