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바른미래, '조국 파면 부산연대' 결성…보수통합 시발점 되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22:05:31
    [단독] 한국·바른미래, '조국 파면 부산연대' 결성…보수통합 시발점 되나
    오는 16일 조국 고향 부산서 기자회견 갖고 공식 출범
    부산시당 연대…중앙당으로 이어져 통합물꼬 틀지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9-09-13 18:3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오는 16일 조국 고향 부산서 기자회견 갖고 공식 출범
    부산시당 연대…중앙당으로 이어져 통합물꼬 틀지 주목


    ▲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지난 6일 자정을 넘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가 자동산회되자 국회를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파면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한 가운데 '조국 파면 부산연대'가 공식 출범한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추석 연휴가 끝난 직후인 오는 16일 부산시청에서 '조국 파면 부산연대' 공식 출범 공동 기자회견을 갖기로 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재선·해운대갑)이 지난 11일 입장문을 통해 "4·19도, 6·10도, 촛불도 그 현장에는 늘 부산이 앞장섰다"며 "조국 파면, 정의 회복의 현장에서도 부산이 먼저 깃발을 들자"고 '조국 파면 부산연대' 결성을 제안했고, 이에 한국당이 화답한 것이다.

    부산은 조국 법무장관의 고향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정치적 상징성이 큰 곳이다. 부산시당 차원의 두 당의 연대가 중앙당 차원의 연대로 이어지고, 더 나아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분열된 범보수 진영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하태경 위원장은 13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16일 부산에서 두 당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파면 부산연대' 결성을 공식적으로 알릴 예정"이라며 "중앙당 차원보다 부산에서 먼저 시작하는 '바텀업(bottom up)' 방식이 국민연대를 결성하는데 더 효과적일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3선·수영구)도 이날 통화에서 "황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가서 '조국 파면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했는데, 안 받아주지 않았나"라며 "우리당은 국민연대 결성을 원하는데 손 대표가 안 받아주니까 우리끼리 부산에서 먼저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거국적인 차원에서 진영 논리를 떠나 범보수가 서로 양보하고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강행을 비판하며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 결성을 전격 제안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황 대표는 손 대표를 찾아가 국민연대 결성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함께 나누기도 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다음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며 사실상 거절 의사를 밝혔다. 반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딱히 협력을 안 할 이유가 없다"며 손 대표와 다른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이같은 복잡한 당내 상황을 염두에 둔 듯, 하 위원장은 통화에서 "부산시당 차원에서의 '조국 파면' 연대를 당대당 통합 등과 연관지어 확대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당내 일각의 오해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