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년 된 구(舊) 방화도등대,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2:06:42
    108년 된 구(舊) 방화도등대,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
    해수부, 현존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적·건축학적·기술사적 가치 높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9-10 11: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해수부, 현존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적·건축학적·기술사적 가치 높아

    ▲ (구)방화도등대 전경 ⓒ해수부
    해양수산부는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화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위치한 ‘구(舊) 방화도등대’를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했다고 10일 밝혔다.

    1911년 건립된 방화도등대는 약 8m 높이의 철탑구조물이었으나 1981년에 철탑을 2m가량 증축해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이후 2006년에 15m 높이의 새로운 등대가 건립되면서 구(舊) 방화도등대는 통영항을 드나드는 선박의 길잡이 역할을 새로운 등대에 물려줬다.

    구(舊) 방화도등대는 건립된 지 108년이 지났지만 현재까지도 원형을 그대로 유지한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그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백합문양 장식의 세련된 하부구조와 망루형태의 상부구조, ‘ㄱ’자 형강을 리벳(못)과 볼트로 조립한 건축기술 등이 건축학적으로 보존가치가 높다. 건립 당시 획기적인 발명품이었던 ‘아가(AGA)식 등명기(등댓불을 켜는 장치)’가 설치돼 무인으로 운영됐던 점도 기술사적으로 의미가 있다.

    이에 해양수산부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두 차례의 조사를 통해 구(舊) 방화도등대의 보존 및 활용가치를 검증했으며, 지난달 26일 심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구(舊) 방화도등대의 등대문화유산 지정을 결정했다.

    해수부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지난 2006년에 역사적․학술적 보존가치가 있는 팔미도등대, 가덕도등대, 호미곶등대 등 23개 등대를 등대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바 있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등대문화유산 지정을 통해 구(舊) 방화도등대가 체계적으로 보존 및 관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보존가치가 높은 등대문화유산들을 추가로 지정해 적극적으로 보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