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지' 민주당 "대통령 인사권 행사만 남아…검찰개혁 주도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22:13:21
    '조국 지지' 민주당 "대통령 인사권 행사만 남아…검찰개혁 주도해야"
    “대통령 인사권 행사, 끝이 아니라 시작”
    “윤석열은 수사하고, 조국은 검찰 개혁하면 돼”
    기사본문
    등록 : 2019-09-09 10:43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대통령 인사권 행사, 끝이 아니라 시작”
    “윤석열은 수사하고, 조국은 검찰 개혁하면 돼”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이해찬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만 남았다”며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을 사실상 전제한 것이다.

    그러면서 “견제 받지 않는 권력기관의 오만함과 권력기관 개혁의 어려움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존중하고 합법적이고 겸손한 권력기관 개혁에 다시 한 번 신발끈을 동여매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검찰은 검찰답고, 장관은 장관다운 일을 하면 된다”며 조 후보자를 비호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이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지만, 그럼에도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이 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은 수사하고 장관은 검찰을 개혁하면 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실히 견지하고 검찰 수사를 지휘하면 되고, 조국 후보자는 법무 행정의 탈검찰과 비대해진 정치 검찰이라는 오명에서 검찰개혁을 주도하면 된다”고 못 박았다.

    검찰을 향해서는 “그러려면 우선 검찰은 정치가 아니라 검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며 “검찰이 더 이상 검찰발 피의사실이 시중에 유포되고 있다는 세간의 의혹이 확산되지 않도록 의관정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