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조국 임명강행하면 특검으로 전환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오신환 "조국 임명강행하면 특검으로 전환해야"
    "본인이 총장과 통화…빠져나올 구멍 없다
    사상 최초 피의자 신분 법무장관? 자괴감"
    기사본문
    등록 : 2019-09-06 10:57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본인이 총장과 통화…빠져나올 구멍 없다
    사상 최초 피의자 신분 법무장관? 자괴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6일 국회에서 열리는 가운데 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이미 '기승전 임명강행'을 선언했기 때문에 굳이 청문회에 들러리 설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불교방송라디오 '이상휘의 시사저널'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이 안건조정 신청을 해 모든 일정이 꼬이게 된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6일을 지정해 재송부 요청을 하는 순간 합법적인 청문회는 틀렸다고 봤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 후보자 청문회에) 증인이 나올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조 후보자의 (청문회가) 기자간담회를 재탕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문회 일정에 뒤늦게 합의한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이전과 달리 증인도 포기하고 날짜도 이틀 간 합의했던 것을 하루로 양보하면서 왜 굳이 청문회를 하려고 하는지 굉장히 이해하기 어렵다"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략 부재로 인한 잘못된 판단"이라고 말했다.

    여당 일각이 조 후보자 주변을 수사하는 검찰을 매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조 후보자의 여러 의혹들을 보고 검찰 스스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검찰이) 조국 사태에 대해 어떤 의도를 가지고 저항하고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수사권을 정권 유지에 활용한 과거 권력의 연결고리를 끊겠다고 한 게 이 정부인데, 이제 와서 사정 칼날이 자기들을 겨냥한다고 검찰을 적폐로 규정하고 또다시 정치권력을 통해 검찰을 장악하려고 하는 의도는 대단히 잘못됐다"며 "현 정부는 검찰개혁에 대해 언급할 자격을 상실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하며 주장했던 조 후보자에 대한 특검·국정조사 요구와 관련해선 "법무장관과 검찰의 지휘체계를 감안하면 근본적인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국민들이 신뢰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법무장관으로) 임명하는 순간 특검으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휴대폰을 통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한 것과 관련해 "조 후보자 본인이 직접 총장과 통화한 것은 큰 문제"라며 "가족들만 연루돼 있는 사건이라 봤는데 (조 후보자와) 연결고리가 생김으로써 도덕성·위선·이중성에서 빠져나올 구멍이 없다"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가 강조하는 사법개혁에 대해선 "역사상 최초로 피의자 신분의 법무장관이 탄생하는 순간 국민들이 자괴감을 느낄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검찰개혁 운운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모순된 행태"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강현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