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port] '호텔 델루나' 최대 수혜자 '이도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7일 11:07:01
    [D-report] '호텔 델루나' 최대 수혜자 '이도현'
    기사본문
    등록 : 2019-09-03 09:34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호텔 델루나’가 발견한 최고의 라이징스타 이도현이 세간의 관심을 사고 있다.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호텔 델루나’가 발견한 최고의 라이징스타 이도현이 세간의 관심을 사고 있다.

    이도현은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김정현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에서 장만월(이지은 분)과 130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얽혀 있던 무사 고청명 역을 맡아 놀라운 존재감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안겼다.

    이도현은 첫 등장부터 압도적이었다. 장만월과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러했듯,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쑥 찾아 들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장만월의 기억 속, 구찬성(여진구 분)의 꿈에서나 짧게 등장하는 고청명은 존재 자체가 아련하고 애틋한 감성을 불러왔다.

    이를 연기한 신예 이도현에 쏟아지는 관심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감정을 증폭시키는 이도현의 섬세한 연기와 훈훈한 비주얼은 고청명의 서사를 세밀하게 쌓아 올리며 매회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짧은 등장만으로도 TV 드라마 화제성 지수에서 주연배우들과 이름을 나란히 올리는가 하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연일 오르내리는 등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연기력과 매력을 고루 갖춘 신예의 등장에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오해와 엇갈린 마음에도 장만월을 위해 목숨까지 던지고, 반딧불이로 1300년의 시간 동안 곁을 떠나지 않았던 고청명의 천년 순애보는 이도현의 묵직한 열연이 더해져 마지막까지 완벽한 서사를 완성해냈다. 무사로서의 진중함과 책임감, 사랑하는 이를 지켜내기 위해 모든 것을 감수할 줄 아는 강인함과 소신, 자신의 마지막 약속을 지키고 오로지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애틋함까지. 이도현이 완성한 고청명은 안방 누이들의 최고의 ‘심쿵남’으로 오래도록 기억될 여운을 남겼다. 무엇보다 ‘이도현’이란 이름 세 글자를 제대로 각인시키며 ‘대세 배우’의 반열에 오른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호텔 델루나’ 고청명으로 인생 캐릭터를 제대로 쓴 이도현은 “너무나도 소중하고 값진, 감사했던 현장이었습니다. 정말 많은 것들을 배웠습니다. 어렵기도 했지만, 즐겁고 행복한 기억들이 아직까지도 설레고, 선명합니다”라며 “저를 믿어주신 감독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들과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던 모든 배우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고생 많으셨고, 꼭 다음 현장에서도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그동안 ‘호텔 델루나’와 고청명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도 너무 감사합니다. 보다 성장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밝혔다.

    ‘호텔 델루나’가 발견한 최고의 보석이자, 앞으로 보여줄 것이 더 많은 ‘대세 배우’ 이도현이 그려나갈 꽃길 행보에 큰 기대와 관심이 더해진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