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현대차 임단협 무분규 타결 환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2:06:42
    경총 "현대차 임단협 무분규 타결 환영"
    현대차 뿐 아니라 국내 자동차산업, 국민경제에 긍정정 의미
    기사본문
    등록 : 2019-09-03 08:30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한국경영자총협회는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난달 27일 도출한 잠정합의안을 노조가 2일 찬반투표를 통해 가결시킴으로써 최종 타결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경총은 “자동차산업에 내재된 고비용·저효율·저생산성에 의해 국제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미중 무역갈등 격화,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여건 마저도 악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나라 산업 및 수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자동차산업을 대표하는 현대차 노사가 파업 없이 무분규 합의를 도출한 것은 현대차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전반과 국민경제에 긍정적인 의미를 주는 것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세계적으로 자동차산업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 전동화·자율주행·공유경제 확대 등으로 패러다임이 대폭적으로 전환되고 있어 해외 주요 자동차산업들도 R&D 투자확대와 함께 구조조정을 병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이 보다 선진화하고 경쟁력을 높여가기 위해서는 노사간 협력관계가 무엇보다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국제경쟁력 강화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노사가 임금과 고용 간의 빅딜을 도모하는 선진 경쟁국의 노사관계를 고려해 이번 현대차의 8년만의 무분규 합의가 우리나라 전반에서 노사관계 선진화를 정립시키는 좋은 선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