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안방 사로잡은 '공감 멜로 드라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22:13:21
    ‘멜로가 체질’ 안방 사로잡은 '공감 멜로 드라마'
    천우희 전여진 한지은 3색 사랑
    시청자 공감 사며 인기리에 방영
    기사본문
    등록 : 2019-08-30 09:03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각자 아프고 쓰린 지난 사랑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진주(천우희), 은정(전여빈), 한주(한지은). 하지만 사랑은 다른 사랑으로, 사람은 다른 사람으로 잊혀지는 법이 주목을 받고 있다. ⓒ 삼화네트웍스

    ‘멜로가 체질’의 서른 살 동갑내기 3인방,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이 본격적으로 새로운 멜로의 기류를 타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각자 아프고 쓰린 지난 사랑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진주(천우희), 은정(전여빈), 한주(한지은). 하지만 사랑은 다른 사랑으로, 사람은 다른 사람으로 잊혀지는 법이 주목을 받고 있다.

    ◆ 천우희-안재홍, 서로를 향한 심쿵! 연인 발전 가능성?

    진주의 집에서 그녀의 저세상 논리로 탄생한 ‘가만히 있기’를 함께 시전한 범수(안재홍).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진주는 떡볶이가 싫었다. 어렸을 때 좋아하던 남자아이 앞에서 떡이 코로 나오는 망신을 당하고, 결정적으로 구남친 환동(이유진)이 떡볶이를 좋아했기 때문. 하지만 범수가 여기에 좋은 새로운 기억을 심었다. 떡볶이의 떡 대신 파를 먹어 MSG향이 가득한 양념의 진정한 맛을 느끼게 해준 것. 이렇게 조금씩 좋은 기억을 쌓아나가면서, 진주는 집 안에 가만히 있다가도 현관문 쪽을 자꾸만 슬쩍 확인했고, 범수는 “덩실덩실? 폴짝폴짝?” 자신의 마음을 가늠해보다가 “심쿵”, 이 감정이 무엇인지 깨달았다. 그렇다면 이제 작가와 감독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할 수 있을까.

    ◆ 한준우가 안 보이기 시작한 전여빈, 지난 상처 극복할까?

    은정은 자신도 모르게 사이가 멀어진 대학 동창이자, 스타가 된 소민(이주빈)을 주인공으로 한 새로운 다큐멘터리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어느 순간부터 그녀에게만 보이던 환영의 연인 홍대(한준우)의 모습이 종종 보이지 않았다. 언제 어디서나 그녀의 옆을 든든하게 지키며 듣고 싶은 말을 쏙쏙 골라 해주던 홍대가 갑작스레 보이지 않자 혼란스러웠다. 그러나 언제까지나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아픔을 환영의 존재에게 의지하며 잊은 척할 수는 없는 바. 그녀는 어떻게 상처를 극복해 나갈까.

    ◆ 한지은의 마음에 자리 잡은 신입사원 공명, 아리송한 관계의 끝은?

    후배 재훈(공명)의 여자친구 하윤(미람)이 다른 남자와 호텔로 들어가는 것을 목격하고 깊은 고민에 빠졌던 한주. 실장으로 승진해 축하가 이어져도 제대로 기뻐하지도 못했다. 그런 그녀의 고민을 눈치챈 재훈은 한주가 목격한 남자가 하윤의 사촌 동생이었다며 오해를 풀어줬고, 마음 여린 한주는 눈물까지 글썽이며 안도했다. 그러나 하윤은 그날 다른 남자를 만난 것이 맞았다. 재훈은 이를 모두 알고 있었음에도 한주를 걱정시키지 않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 혹여나 재훈이 상처받을까 전전긍긍하던 한주와 그런 한주를 위해 자신의 상처를 감추고 거짓말을 한 재훈. 이 두 남녀의 애매하고도 안쓰러운 관계는 어떻게 발전해나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