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슬리 스나입스 "은퇴하면 BTS 백업 댄서 되고 싶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00:02:30
    웨슬리 스나입스 "은퇴하면 BTS 백업 댄서 되고 싶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8-28 12:54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참석차 내한한 웨슬리 스나입스가 방탄소년단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 연합뉴스

    '할리우드 스타' 웨슬리 스나입스가 방탄소년단의 백업 댄서를 하고 싶다며 너털웃음을 지어 보였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2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라일락홀에서 열린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웨슬리 스나입스는 "은퇴를 하고 나면 방탄소년단의 백업 댄서가 되는 것이 꿈이다. 내가 오디션을 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웨슬리 스나입스가 한국을 찾은 건 무려 10년 만이다. 그는 "이번에도 한국에 와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며 "반은 한국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이라고 기뻐했다.

    또 자신이 배우로서 축복받은 사람이라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원래 연극 무대에서 시작해 취미로 무예, 무술을 연마했다. 그렇게 배운 경험을 합쳐서 영화배우로서 활용하게 됐고 코미디나 스포츠 영화에서도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며 "갖고 있는 재능을 배우로서 실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29일 오후 6시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막을 올린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