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로 '공' 넘긴 靑…"檢수사 언급 않는게 관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검찰로 '공' 넘긴 靑…"檢수사 언급 않는게 관례"
    '조국의혹' 검찰 압수수색에 "언급하지 않겠다"
    청문회 합의에 "법적일정 지켜지지 않아 유감"
    기사본문
    등록 : 2019-08-27 17:36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조국의혹' 검찰 압수수색에 "언급하지 않겠다"
    청문회 합의에 "법적일정 지켜지지 않아 유감"


    ▲ 청와대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에 대해 "검찰 수사에 대해서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에 대해 "검찰 수사에 대해서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입장에선 공을 검찰로 넘기면서 더 이상 조 후보자의 의혹을 둘러싼 해명을 내놓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다.

    "수사 중인 사안은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말 외에는 더할 발언도 없다. 역대 정권에서 각종 비리혐의로 측근 인사들이 수사 대상에 오를 때마다 방어논리 펴온 단골 레퍼토리기도 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검찰 수사와 관련한 쏟아지는 질문에 "드릴 말이 없다"면서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 것이 청와대의 관례"라고도 했다.

    "업무능력‧정책비전 검증 이뤄지길"…'도덕성 검증' 언급 안해

    아울러 청와대는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다음달 2∼3일 열기로 여야가 합의한 것에 대해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하는 날짜(9월 2일까지)가 지켜지지 않고 3일로 넘어간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모두의 약속으로 정해져 있는 이 규정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지켜지지 않는 부분은 분명 바뀌어야 될 부분"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오랜 진통 끝에 인사청문회 날짜가 정해졌다"면서 "아무쪼록 이 인사청문회를 통해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업무 능력과 정책 비전에 대해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