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고 좌완 정구범,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NC 유니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8:03:03
    덕수고 좌완 정구범,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NC 유니폼
    고교 좌완 투수 강세
    기사본문
    등록 : 2019-08-26 16:02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2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2020시즌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에 2차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덕수고 투수 정구범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덕수고 좌완 정구범(19)이 전체 1순위로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정구범은 2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0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NC에 지명됐다.

    덕수고 에이스 정구범은 시속 140km 중반대의 빠른 공을 갖춘 데다 변화구 구사 능력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kt wiz는 유신고 포수 강현우를 호명했다.

    이어 전체 3순위로 LG 트윈스에 지명된 광주진흥고 좌완 김윤식을 필두로 대전고 좌완 홍민기(롯데 자이언츠), 유신고 좌완 허윤동(삼성 라이온즈)까지 고교 좌완 투수들이 큰 인기를 누렸다.

    전체 6순위 지명권을 가진 KIA 타이거즈가 야탑고 내야수 박민을 선택했지만 키움 히어로즈가 다시 성남고 좌완 이종민을 뽑았다. 반면 한화 이글스는 부산정보고 우완 남지민을 선택했다.

    두산과 SK 와이번스는 모두 포수를 골랐다. 두산이 경기고 포수 장규빈, SK가 경남고 포수 전의산을 각각 1라운드에서 선택했다.

    해외파 중에서는 시카고 컵스 출신의 손호영(연천 미라클)이 3라운드 전체 23순위로 LG에 지명됐고, 충암고 출신 문찬종이 6라운드 전체 57순위로 키움의 선택을 받았다.

    한편, 2020 KBO 2차 신인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는 KBO 리그 성적의 역순인 NC-kt-LG-롯데-삼성-KIA-키움-한화-두산-SK 순으로 지명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