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댐 가뭄 경계단계 진입…보령댐 도수로 가동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8:03:03
    보령댐 가뭄 경계단계 진입…보령댐 도수로 가동
    환경부·수공, 금강 하천수 1일 최대 11.5만 톤 보령댐에 보충
    기사본문
    등록 : 2019-08-26 11:04
    배군득 기자(lob13@dailian.co.kr)
    환경부·수공, 금강 하천수 1일 최대 11.5만 톤 보령댐에 보충

    ▲ 보령댐 도수로 개요. ⓒ환경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다목적댐인 보령댐(충남 보령시 소재)이 26일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26일 기준으로 보령댐 저수율은 28%(3만2900만 톤)까지 낮아졌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금강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는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용수수급상황실을 운영해 용수수급 상황을 상시 관찰(모니터링)한다.

    또 보령댐 도수로를 가동해 금강 하천수를 1일 최대 11만5000톤 만큼 보령댐에 보충해 생활 및 공업용수 공급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보령댐 도수로는 충남 서부지역 극심한 가뭄에 대비해 금강 하류 하천수를 보령댐으로 유입시키기 위해 2017년 7월에 완공한 총 길이 21.9km 관로다.

    환경부는 ‘댐 용수부족 대비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다목적댐 저수량을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관리하고, 각 단계별로 댐 저수량 관리를 위해 하천유지, 농업, 생활・공업용수 순으로 방류량을 줄인다.

    보령댐은 지난달 24일 가뭄 ‘주의단계’에 진입해 1일 2만7000톤을 방류하던 하천유지용수 공급을 중단하는 등 긴축운영을 시행해왔다.

    하지만 올해 1월 1일부터 이달 25일까지 보령댐 유역 강수량은 예년 대비 53% 수준이다. 홍수기 중인 6월 21일부터 8월 25일까지는 49%에 불과해 가뭄 ‘경계단계’로 격상된다.

    1일 11만5000톤 물량은 보령댐에서 공급하는 생활 및 공업용수 수요량의 약 48%에 해당하는 양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보령댐 용수공급 부담을 절반으로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용수수급 상황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국민이 물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댐을 철저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배군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