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16.1℃
맑음
미세먼지 50

‘낚시어선 승선 신청’ 간편해진다…‘낚시해(海)‘ 앱 개발, 시범운영

  • [데일리안] 입력 2019.08.26 10:57
  • 수정 2019.08.26 11:00
  • 이소희 기자

해수부·해경, 9월 1일부터 낚시어선 478척 대상 우선 실시

해수부·해경, 9월 1일부터 낚시어선 478척 대상 우선 실시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이 국민들이 낚시어선 승선 신청을 더욱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낚시해(海)’ 앱을 개발해 9월 1일부터 시범운영한다.

이번 시범운영은 동해에 포항 영일만(19척), 서해에 태안 안면(156척), 군산 비응(107척), 목포 북항(91척), 남해에 통영‧거제남부(105척) 등 5개 해경파출소가 관할하는 출‧입항 낚시어선 478척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낚시해(海)’ 앱은 승선자 정보를 등록한 후 낚시어선을 검색해 간편하게 승선 신청을 할 수 있는 앱으로, 그동안 낚시어선에 승선할 때마다 수기로 승선자 명부를 작성해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하게 위해 제작됐다.

‘낚시해(海)’ 앱은 대국민용, 선장용, 해경용으로 구성돼 있으며, 안드로이드 폰과 아이폰 모두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을 원하는 경우 9월 1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9월 10일부터 애플 스토어에서 ‘낚시해’를 검색하면 무료로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낚시해(海) 앱의 사용방법은 앱을 내려받은 후 승선자 정보를 등록하고 승선할 낚시어선을 검색한 뒤, 승선을 신청하거나 취소하면 된다. 승선자 정보는 한 번만 등록하면 다시 입력하지 않아도 승선신고가 가능하다.

이 앱에서는 승선하는 낚시어선의 선박 제원, 선박검사 여부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으며, 조석(물때), 금어기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자신의 승선정보(어선명, 선장연락처, 입항예정시간 등)를 지인에게 문자, 이메일 등으로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돼 있다.

아울러 해상에서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승선자나 선장이 ‘낚시해(海)’ 앱으로 ‘긴급구조’ 신고를 하면 소방청(긴급구조표준시스템)에 위치정보(GPS)와 승선자 현황 등이 실시간 전송되고, 해당 낚시어선의 출입항을 관할하는 해경파출소에 구조를 요청해 신속한 구조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외에도 해경에서 기상악화 등 비상시에 출항 중인 낚시어선의 선장과 승선자에게 ‘낚시해(海)’앱을 통해 조치사항 등을 전파, 낚시어선 사고 예방도 가능해진다.

해수부는 시범운영 기간부터 콜센터(044-200-6090)를 운영할 계획이며, 2020년부터는 전국으로 확대해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IMG1>
한편, 해수부 누리집(www.mof.go.kr), 유튜브(https://youtu.be/yZAG0RA_XWE)에서 낚시해(海) 앱 사용방법 등을 알려주는 홍보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