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논란] 나경원 "조국 임명하면 정권 종국 앞당길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5:58:55
    [조국 의혹 논란] 나경원 "조국 임명하면 정권 종국 앞당길 것"
    "임명 반대 절반 넘긴 것, 입진보 위선 탄핵
    정의당, 조국 임명 면죄부 준다면 존립 위태"
    기사본문
    등록 : 2019-08-26 10:43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임명 반대 절반 넘긴 것, 입진보 위선 탄핵
    정의당, 조국 임명 면죄부 준다면 존립 위태"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장관을 임명 강행하는 그 날은 문재인정권의 종국을 더 앞당기는 날"이라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전자결재 할 것이라는 흉흉한 소문이 있다"며 "문 대통령은 왜 이렇게 (지명 철회를) 미적거리시는가. (조국 전)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과 문 대통령 일가의 여러 가지 비리 의혹을 제일 잘 알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강하게 든다"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몇몇 언론 여론조사에 조 후보자 임명 반대 여론이 절반을 넘긴 것을 가리켜 "정당 지지와 진영 논리를 초월해 전 국민이 조 후보자를 이미 마음속에서 탄핵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입진보 위선에 대한 탄핵"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가 청문회 운운하고 있는데 사실은 검찰청에 빨리 가야 한다"며 "검찰이 (조 후보자와 관련된 수사를) 조금이라도 미적거리거나 회피한다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청문회 준비단이 이날 정의당을 방문할 예정인 것에 대해선 "기상천외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일은 인사청문회 개시된 이후 처음"이라며 "정의당이 원하는 것은 야합으로 국회법을 무시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과시켜볼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해 면죄부를 준다면 정의당은 존립기반을 잃고 말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20석은 커녕 5석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