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논란] 손학규 "국민 우습게 알아도 도가 지나쳐"…지명 철회 촉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5:58:55
    [조국 의혹 논란] 손학규 "국민 우습게 알아도 도가 지나쳐"…지명 철회 촉구
    "文대통령, 조국이란 꼬리 자르고 나라 구하라
    누구도 조국이 정의 지켜낼 것이라 믿지 않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8-26 09:56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文대통령, 조국이란 꼬리 자르고 나라 구하라
    누구도 조국이 정의 지켜낼 것이라 믿지 않아"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6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국민을 우습게 알아도 도가 너무 지나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해 줄 것을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6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국민을 우습게 알아도 도가 너무 지나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의 경제·안보가 모두 경각에 쳐해 있는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사랑하는 후배 조국에 머무르지 말고 대한민국 조국을 구해달라"며 "조국이라는 꼬리를 자르고 나라를 구하라"고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조 후보자를 향해 "여론의 핵심을 몰라도 너무 모르고 있다"며 "자녀 문제에 대해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송구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하면서 사퇴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국민을 우습게 알아도 도가 너무 지나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 정권에 심대한 타격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이제 그 누구도 그가 법무장관으로서 소명을 다하며 사회의 정의를 지켜낼 것이라 믿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일본과의 경제전쟁이 지소미아 파기로 인해 안보전쟁으로 치닫고 한미동맹도 위기로 치닫고 있는데 북한에서는 사흘이 멀다 하고 신형 미사일을 쏘는 등 나라가 최악의 위기"라며 "지금은 사법개혁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 경제의 안정과 사회의 안정이다.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조 후보자를 과감히 자르고 국민 편에 서달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