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장외집회] 나경원 "지소미아 파기는 조국 구하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8:14:43
    [한국당 장외집회] 나경원 "지소미아 파기는 조국 구하기"
    나경원 "저들, 온갖 거짓으로 조국 지키려 해
    사법장악 위한 핵심인물이라 놓지 못하는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8-24 19:3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나경원 "저들, 온갖 거짓으로 조국 지키려 해
    사법장악 위한 핵심인물이라 놓지 못하는 것"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규탄연설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현 정권의 지소미아 파기는 '조국 구하기'라고 단언하며, 국민이 아무리 조 후보자를 비판해도 정권은 '소 귀에 경 읽기'라고 질타했다.

    나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주최측 추산 10만 인파가 운집한 가운데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저들이 온갖 거짓말로 조국 후보자를 지키려 하고 있다"며 "이런 조 후보자를 끝까지 데려가려 하는 이유는 사법장악을 확실히 하기 위한 핵심인물이라 놓지 못하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아울러 "그들의 조국(曺國)을 구하기 위해 우리의 조국(祖國)을 버렸다. 바로 지소미아(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라며 "미국의 이해를 구했다지만 폼페이오 장관이 '강한 실망'이라고, 미국 당국자가 '문재인정권이 거짓말한다'고 했다. 안보에서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날 집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과 밝혀진 행태를 조목조목 대비해 "조국 후보자를 사퇴하라고 가장 강력하게 명령하는 사람은 바로 과거의 조국"이라며 △사학비리 △사모펀드 △딸 의혹의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과거의 조국은 '폴리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며 "그러면서도 본인은 강의 한 번 하지 않고 이번달 월급 845만 원을 받아갔다"고 비판했다.

    이어 "과거 조국은 '우리 아이들에게 부동산·주식·펀드를 가르치는 나라는 '동물의 왕국''이라 했다"며 "그래놓고 자기는 아이들의 이름으로 5000만 원씩 투자한 '조국펀드'를 만들었다"고 성토했다.

    아울러 "'장학금은 경제사정에 따라서 줘야 한다'고 하더니, 56억 재산을 가진 조국의 딸은 부산대 의전원에서 1200만 원, 환경대학원에서 800만 원, 20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며 "과거의 조국이 지금의 조국에게 '사퇴하라'고 말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조국 사퇴하라 명령하는 것은 과거의 조국
    부모 탐욕으로 아이 '가짜인생'…특검해야"


    ▲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가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 후보자의 사학비리 의혹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사학을 담보로 35억 원을 대출했는데 행방이 오리무중이며, 학교를 읍내에서 산으로 옮겨놓고 원래의 학교 부지 땅은 아파트 부지로 팔았다. 조국은 그 당시 이사"라며 "조국 가족에게 사학은 돈벌이 수단이었다. 이것이 배임죄인 줄은 아느냐"고 압박했다.

    '사모펀드' 의혹을 향해서는 "아들딸에게 증여세를 포탈하고 돈을 넘겨주려 했으며, 펀드가 투자한 회사는 투자 직후 177건의 관급공사를 했다. 한마디로 민정수석을 돈벌이 수단으로 한 조국펀드"라며 "이제 와서 헌납한다고 우리가 속겠느냐"고 일축했다.

    딸 의혹과 관련해서는 "부모의 탐욕으로 아이의 '가짜 인생'을 만들어놓고서 다 '가짜뉴스'란다. 그러면 당당하게 밝히라"며 "조국 후보는 청문회장보다 수사를 받는 게 먼저다. 그냥 검찰수사는 믿기 어렵다. 특검에 가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전날 조 후보자의 출신 대학이며 교수를 지낸 서울대와, 후보자의 딸이 나온 고려대에서 대학생들의 자발적인 촛불집회가 열린 것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이를 평가하면서도 현 정권이 학생들의 요구를 받아들일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엊저녁에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학생들이 촛불시위를 했다"며 "'무얼 믿고 우리의 젊음을 걸겠나'라는 팻말을 읽으니, 학생들에게 지금의 조국 후보자의 모습은 좌절의 아이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무리 이야기해도 '소 귀에 경 읽기'"라며 "답은 하나, 정권교체밖에 없다. 정권교체를 위해 내년 총선에서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우리 하나가 돼서 반드시 승리해 국민기만·국민사기의 이 정권을 끝장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