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지소미아 파기] 황교안 "김정은 만세 부르고, 중·러 축배들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5:23:02
    [한일 지소미아 파기] 황교안 "김정은 만세 부르고, 중·러 축배들 것"
    "조국 한 사람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 국익 버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8-23 10:01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조국 한 사람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 국익 버려"

    ▲ 정부가 한일군사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결정한 가운데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무언가 논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에 대해 "북한의 김정은은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익을 생각한다면 지소미아가 아니라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우리는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발사, 중·러의 반복되는 위협으로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안보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이처럼 백해무익하고 자해행위나 다름없는 결정을 내린 이유는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요구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갑질·이중성·사기·위선의 인물 조국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 국익을 버리려고 하고 있다"며 "지소미아 파기를 재검토하고, 한미 동맹과 한미일 공조체제 복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