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국은 자본주의가 낳은 흉측한 괴물…무릎 꿇고 사죄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0:04:06
    하태경 "조국은 자본주의가 낳은 흉측한 괴물…무릎 꿇고 사죄하라"
    "김상조 해명도 오락가락… 사과하라"
    "대한민국 교육이 좌파 기득권 집단의 파렴치한 부도덕에 농락"
    기사본문
    등록 : 2019-08-22 10:34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김상조 해명도 오락가락… 사과하라"
    "대한민국 교육이 좌파 기득권 집단의 파렴치한 부도덕에 농락"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및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 “조국은 진보인사가 아니라 ‘자본주의가 낳은 흉측한 괴물’”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우리 국민들은 드라마 ‘스카이캐슬’을 보면서 정말 저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반신반의 했는데, 스카이캐슬 집 주인이 조국이라는 사실을 이제 온 국민이 다 안다. ‘조국캐슬’ 이었던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진보인사가 아니라 자본주의가 낳은 흉측한 괴물”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어제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파문에 대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처음에는 ‘과거에는 불법이 아니었는데 지금은 불법이다’고 했다가 ‘지금도 불법이 아니다’고 말을 바꿨다”며 “이 사건의 불법성 여부를 따져봤는데, 학술진흥법 제15조를 위반한 것으로 지금도 불법이고 과거에도 불법이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의 논문 작성 당시 조 후보자의 딸은 한영외고 소속의 고등학생 신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단국대 논문에는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으로, 공주대 논문에는 ‘공주대 생물학과’ 소속으로 표기돼 논란이 됐다.

    하 최고위원은 “김 정책실장은 잘못된 정보를 국민들에 알려준 것에 대해 사과하고 더불어민주당도 더 이상 조국을 옹호하지 말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