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의혹 해명 못하면..." 결국 여권서도 터진 '조국 우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09:13:45
    "딸 의혹 해명 못하면..." 결국 여권서도 터진 '조국 우려'
    당 지도부 '조국 지키기' 의지에도 새어나오는 우려
    박용진 "납득 못하는 해명 나오면 결단 불가피"
    송영길 "솔직히 납득하기 어려운 면 있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8-22 03: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당 지도부 '조국 지키기' 의지에도 새어나오는 우려
    박용진 "납득 못하는 해명 나오면 결단 불가피"
    송영길 "솔직히 납득하기 어려운 면 있어"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딸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제기된 의혹들과 관련해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입니다.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습니다.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습니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으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여론이 급격히 악화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조국 사퇴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당 지도부의 '조국 엄호' 태세에 눌려 있던 당내 일각의 목소리가 힘을 얻게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조 후보자에 대한 우려의 의견을 잇달아 내놨다. 아직까지는 의혹일 뿐이라는 조심스러운 입장이지만, 만약 제대로 해명하지 못할 경우 사실상 사퇴나 지명 철회를 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하는 해명을 내놓는다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결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전체적으로 놓고 보면 (조 후보자 딸의 경우) 특별한 케이스의 연속이다. 이 독특한 사례들이 계속되는 것이 당연히 대한민국 국민들과 특히나 우리 청년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갖도록 하는 대상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용진을 지지했고 문재인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고 민주당을 지지하는 층에서 더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비판을 하고 있다”며 “어제도 지역구에서 3시간 땀 흘리면서 사람들을 만났는데 (민심이) 심각하다. 저도 지금 심각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구보다 개혁적, 원칙적, 진보적 학자로 인식된 조 후보자가 국민 정서에 맞지 않게 자녀들의 특목고 졸업과 대학‧대학원 입학 과정에서 우리나라 일부 상위계층이 보여주는 일반적 행태를 보여준 건 마음을 아프게 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솔직히 말씀드려 일반 국민이 볼 때 현재 제기되는 의혹들만 놓고 봐서는 납득하기 어려운 면들이 있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에 대해서도 “제가 봐도 외고 2학년 학생의 제1저자 등재가 이해가 안 가는 측면이 있다”며 청문회 개최를 강조했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종민 의원 역시 같은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만약 조 전 수석이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서 딸의 대학 입시나 아니면 논문 저자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면 이 문제는 조국 수석이 법적인 책임이 없더라도 이건 도덕적적으로 아주 심각한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본인 책임은 아니더라도 법무부 장관으로서 신뢰성을 유지하기는 어려운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다만 “지금으로서는 (논문을 쓴) 교수님 말씀을 들어보면 아빠가 누구인지에 대해 몰랐다는 것”이라며 “그 교수의 교육적 판이었다는 건데, 그 판단이 잘 됐는지 못됐는지는 좀 따져봐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