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커지는 조국 의혹에 '언론탓'…"사실과 다르게 부풀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21:28:03
    靑 커지는 조국 의혹에 '언론탓'…"사실과 다르게 부풀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언론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 청문회서 검증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8-21 15:43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언론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 청문회서 검증될 것"

    ▲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쏟아지는 것에 대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면서 일련의 논란을 '언론탓'으로 돌렸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쏟아지는 것에 대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면서 일련의 논란을 '언론탓'으로 돌렸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들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 말했다.

    윤 수석은 이어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논문의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이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며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와 책임을 갖지 않는다. 다른 장관 후보자와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 보도에 대해서도 "일부 언론은 한 후보자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한다. 한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폭행전과가 있다는 보도를 하고 심지어 이를 제목으로 뽑아서 부각시킨다"면서 "또 자녀 이중국적이 문제된다고 보도한다. 사실이 아니라 해도 해명 보도는 없다"고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