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마 기자, 복막암 투병 끝 별세…MBC "사우장 계획"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8:03:03
    이용마 기자, 복막암 투병 끝 별세…MBC "사우장 계획"
    기사본문
    등록 : 2019-08-21 08:59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이용마 MBC 기자가 복막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방송 캡처

    이용마 MBC 기자가 복막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50세.

    21일 MBC에 따르면 이용마 기자는 이날 오전 6시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MBC는 "이 기자는 해직 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오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향년 50세로 영면했다"고 밝혔다.

    MBC는 "본사는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웠던 고 이용마 기자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이라도 덧붙였다.

    이 기자는 1969년 전라북도 남원에서 태어나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거쳐 1996년 MBC 기자로 입사했다. 그는 입사 후 MBC 보도국 사회부, 문화부, 외교부, 경제부, 정치부 등을 거쳤다.

    2011년부터는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을 맡았으며,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을 이끌다 2012년 3월5일 해고됐다. 이후 해고 5년 9개월만인 지난 2017년 12월8일 MBC에 복직했고, 12월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다.

    MBC는 "이 기자는 우리 사회의 구석구석을 취재하면서 한결같이 성역을 두지 않았고, 우리 사회 각계각층에 공고히 자리 잡은 기득권 세력에 의한 폐해를 날카롭게 비판해왔다"면서 "특유의 날카롭고 정의로운 시선으로 산림보전지역 내 호화가족묘지 고발 기사,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 감사 과정에 대한 밀착취재 등 다수의 특종을 기록했다"며 고인을 평가했다.

    이어 "해직 기간에도 인터넷 방송, 연구와 강의 및 저술 활동 등을 통해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꾸준히 이어나갔다. 해고 5년 9개월만인 2017년 12월 8일 본사(문화방송)에 복직했고, 12월 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해서다.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인데 오늘 막상 현실이 되고 보니까 꿈같다.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 그런 꿈. 정말 다시 깨고 싶지 않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복직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또 "오늘 이 자리에 우리가 서게 된 건 작년 엄동설한 무릅쓰고 나와준 촛불 시민들의 위대한 항쟁 그게 없었다면 오늘 우리가 여기서 있을 수 있을까요"라면서 "언론이 비판과 감시하는 게 본연의 역할이지만, 동시에 사회적 약자 끊임없이 대변해야 한다"고 동료들에게 당부했다.

    이 기자는 저서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에서 두 아들에게 쓰는 편지 형식으로 "나의 꿈을 기억해주기 바란다. 너희들이 앞으로 무엇을 하든 우리는 공동체를 떠나 살 수 없다. 그 공동체를 아름답게 만드는 것, 그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 나의 인생도 의미가 있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적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016년 9월과 지난 2월 이 기자의 문병을 다녀온 바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메모리얼파크.[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