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브렉시트 10월 31일 이후 '이동의 자유' 종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21:27:33
    英 "브렉시트 10월 31일 이후 '이동의 자유' 종료"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20:1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AP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오는 10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Brexit)를 기점으로 영국 내 유럽연합(EU) 회원국 국민들의 거주 및 직업 활동의 자유를 종료한다.

    19일(현지 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적용되는 이동의 자유는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10월 31일 종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이후 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들은 비자를 따로 받아야 한다.

    앞서 전 정권인 테리사 메이 총리 내각은 EU와 체결한 브렉시트 합의안에서 영국의 탈퇴 이후에도 2년의 과도기를 두고 현 수준의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기로 했다. 하지만 보리스 존슨 신임 총리는 이동의 자유 종료 방침을 공식화하며 전 정부가 구상한 이행기를 완전히 폐기하겠다고 나온 것이다.

    영국 정부의 발표에 따라 현재 360만 명에 달하는 영국 체류 EU 회원국 국민은 ‘패닉’ 상태에 빠졌다. 합법적인 영국 거주를 보장하는 ‘정착 지위’를 얻은 100만 명을 제외한 나머지가 이번 조치로 영향을 받을 것으로 가디언은 내다봤다. 정치권에서는 영국 정부의 갑작스러운 방침이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를 방지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존슨 총리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인터뷰에서 “영국으로 오는 모든 이민자를 막겠다는 것이 아니라 이민을 민주적으로 통제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