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12개 폐터널 공개…활용방안 모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5:24:23
    철도공단, 12개 폐터널 공개…활용방안 모색
    유휴 폐터널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민간사업자의 높은 관심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17:41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일부터 철도공단 홈페이지에 국유재산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활용도가 높은 폐터널 12개를 공개한다.

    철도공단은 지난달 철도 폐터널 72개 전량 실태조사를 통해 사용현황과 외관상태 등을 점검한 결과 관광자원이나 농산물저장고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12개 터널을 선정했으며, 이 터널들은 활용도가 높아 민간사업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철도 폐터널 사용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철도공단에 사업계획서를 포함한 ‘국유재산 사용신청서’를 제출하고,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낙찰 받으면 사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철도공단은 22개의 폐터널을 지자체나 개인에게 레일바이크, 자전거도로, 농산물저장고, 와인터널, 관광터널 용도로 임대했고 이들이 지역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앞으로도 철도 폐터널을 관광자원 등 다양한 사업에 적극 활용토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철도 폐터널에 대한 세부내용은 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각 터널별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