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적은 조국?…폴리페서부터 황제장학금까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7:07:26
    조국의 적은 조국?…폴리페서부터 황제장학금까지
    조국 딸, 논문 '1저자' 등재·황제장학금에 정유라 소환
    "위장전입, 서민 가슴 후벼 판다"더니…딸은 송파구로
    폴리페서·IMF 당시 경매도 과거 발언과 상충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15: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조국 딸, 논문 '1저자' 등재·황제장학금에 정유라 소환
    "위장전입, 서민 가슴 후벼 판다"더니…딸은 송파구로
    폴리페서·IMF 당시 경매도 과거 발언과 상충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과거 조 후보자의 발언이 여론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폴리페서나 자녀 특혜 문제 등 사회 현안에 대한 그의 발언이 현재 드러난 의혹과 정면 충돌하면서 20일 정치권에선 ‘조국의 적은 조국’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있다.

    ‘정유라’ 맹렬 비난하더니…딸은 논문 등재 특혜‧황제장학금 논란 휩싸여

    가장 큰 공분을 사고 있는 것은 조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각종 특혜 의혹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등학생 시절부터 대학 입시,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때까지 오랜 기간에 걸쳐 특혜를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은 한영외국어고등학교 재학 시절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약 2주 동안 인턴으로 논문 활동에 참여한 뒤 ‘제1저자’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교수와 박사과정 학생 등이 참여해 대한병리학회지에 등재된 논문에 고등학생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 매운 드문 일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입시를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후 조 후보자의 딸은 대입 수시전형 때 자기소개서에 자신이 논문 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을 밝혔고, 고려대 이과계열 수시에 합격했다. 이어 2015년 부산대 의전에 입학한 뒤에는 두 차례 유급을 했음에도 2016~2018년 매 학기 200만원 씩 12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 조 후보자의 딸은 고등학교 재학시절부터 대학 입시,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시절까지 오랜 기간에 걸쳐 특혜를 받아온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트위터 갈무리


    조 후보자는 과거 부모의 권력이나 재력이 자녀에 대한 특혜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맹렬히 비판했었다. 그는 지난 2017년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고 말한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며 “바로 이것이 박근혜 정권의 철학이었다”고 썼다.

    특히 장학금 지급에 대해선 지난 2012년 “장학금 지급 기준을 성적 중심에서 경제상태 중심으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공직자 신고재산 금액만 56억원이 넘는 조 후보자의 딸은 성적 부진으로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받아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타 자녀 교육과 관련해서도 그는 “어린이에게 주식·부동산·펀드 투자를 가르친다. 동물의 왕국이다”고 했으나, 자신의 배우자는 자녀와 함께 사모펀드에 74억여원의 투자를 약정하고 실제 10억원 이상을 납입했다.

    “나는 위장 전입한 적 있어 청문회 통과 못한다”더니 말 바꿔

    조 후보자의 전입 신고 기록도 논란이다. 조 후보자는 현재 두 건의 위장전입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는 미국 UC버클리에서 유학 중이던 지난 1996년 9월, 조 후보자의 부친이 소유하고 있던 웅동중학교 교사(校舍)로 주소지를 옮겼다. 조 후보자가 실제 살지도 않는 웅동중학교로 주소지를 변경한 것에 대해 야권에선 “웅동중 부지 매각에서 모종의 역할을 하기 위해 부친 소유 학교에 위장전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999년 울산대 교수 시절엔 딸의 학교 배정을 앞두고 딸과 함께 서울 송파구 아파트로 주소를 옮겼다. 아내와 아들은 기존에 살던 아파트에 남겨뒀다.

    ▲ 이명박 정부 시절 조 후보자는 광관 후보자 등에 위장 전입 논란이 일자 “좋은 학군으로 이사하거나 주소를 옮길 여력이나 인맥이 없는 시민의 마음을 후벼 파는 소리”라고 비판했었다. ⓒ한겨레신문


    이명박 정부 시절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 등에 위장 전입 논란이 일자 “좋은 학군으로 이사하거나 주소를 옮길 여력이나 인맥이 없는 시민의 마음을 후벼 파는 소리”라고 비판했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지난 2010년 11월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위장 전입한 적이 있어 청문회 통과 못 한다”, “집안 어른들이 내 명의로 선산 구입해 거주 않던 친척집으로 주소를 옮긴 적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으나, 최근 다른 일간지 인터뷰에선 위장 전입 사실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

    끝없는 ‘조적조’…폴리페서‧외환위기 관련 발언도 도마에

    조 후보자가 교수 시절 설파한 ‘폴리페서의 부작용’ 관련 언급도 계속해서 관심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해 강의 한 번 하지 않고 한 달 치 월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조 후보자의 호봉을 감안하면 조 후보자가 받은 임금은 세전 845만원 정도로 추측된다.

    조 후보자의 복직은 법률이나 규정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과거 그의 견해와는 상충한다. 조 후보자는 2004년 서울대학보에 쓴 글을 통해 교수의 정치권 진출이 학사행정에 차질을 초래한다며 “교수의 지역구 출마와 정무직 진출을 규제할 수 있는 규정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엔 급매물을 취득한 것도 논란이다. 그는 당시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시세보다 35% 싸게 구입해 ‘재테크’에 성공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저서에서 "(IMF 당시) 수많은 사람이 직장과 집을 잃고 거리에 나앉았다"며 "이 사태를 예견하지 않은 관료·학자들은 용서받을 수 없다"고 말했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