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국내 원전 건설 경험 중요”…신한울 3‧4호기에 쏠리는 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9:53:44
    한수원 “국내 원전 건설 경험 중요”…신한울 3‧4호기에 쏠리는 눈
    한수원 노조, 고용안정‧안전운영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영국 전철 밟지 말아야…기자재공급망 무너지면 원전 건설 불가”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06:00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한수원 노조, 고용안정‧안전운영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영국 전철 밟지 말아야…기자재공급망 무너지면 원전 건설 불가”


    ▲ 한울원자력본부 전경.ⓒ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 노사가 국내 원자력발전소(원전)의 지속적인 건설이 중요하다는 데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해외 원전 수주 및 안전 운영을 위해 국내 원전 건설을 통한 기술 유지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한수원은 최근 공시한 2019년 상반기 사업보고서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안전요건 강화 및 발주국의 기술적 요구사항 고도화로 자국 원전을 지속적으로 건설하고 안전하게 운영한 경험과 기술력이 수주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밝혔다.

    해외 원전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국내 원전의 지속적인 건설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수원은 최근 러시아, 중국 등 경쟁국들이 정부의 강력한 정책과 금융조달능력을 통해 해외 원전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정부를 중심으로 국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수주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수원 노조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기를 들었다. 지난 3월 20일 새로 선출된 제8대 노희철 집행부는 이전 집행부와 마찬가지로 ‘원자력산업 살리기’를 위해 대정부 투쟁에 나섰다. 한수원 노조는 지난달 1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탈원전 반대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에 참가해 상경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노희철 한수원 노조 중앙위원장은 “장기적으로 에너지전환 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부작용을 낳고 있는 정부의 급진적인 탈원전 정책에는 반대한다”며 “고리 1호기‧월성 1호기가 조기폐쇄된 상황에서 고용안정과 원전 안전 운영을 위해 원전 건설이 필요하다. 신한울 3‧4호기는 건설 재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원전 건설 재개 요구의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현재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신한울 3‧4호기는 천지원전 1‧2호기, 대진원전 1‧2호기와 함께 에너지전환 로드맵 및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등에서 건설 계획이 백지화됐다. 그러나 한수원 이사회는 지난해 6월 정부 방침에 따라 천지원전 1‧2호기, 대진원전 1‧2호기의 건설사업을 종결했지만, 신한울 3‧4호기는 보류했다. 이미 두산중공업이 원자로 설비와 터빈발전기 등 주기기 제작에 약 5000억원을 투입해 사업종결에 따른 보상 등의 부담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달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저는 원자력발전회사 CEO다. (신한울 3‧4호기의) 보류된 상태가 해제되는 것은 저희에겐 좋은 일이다. 그러나 에너지전환 로드맵이라는 정부지침에서 (건설) 제외한 것을 임의로 풀 순 없다”며 “국회와 정부가 협력을 해주셔서 좋은 결정을 내려달라”고 말한 바 있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중국, 러시아가 원전굴기에 나서는 가운데 서방세계에서 꾸준한 원전 건설 경험을 가진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며 “우리나라 원전 건설 능력을 유지‧관리하는 것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 원자력 산업에서도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최초로 상업용 원전을 건설한 영국은 원전 건설 중단 이후 산업이 무너져 원전 건설‧운영을 다른 국가에 의지하는 처지가 됐다”며 “우리나라도 영국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라도 꾸준한 원전 건설이 필요하다. 원전기자재 공급망이 무너진 후에는 원전을 다시 건설하려고 해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