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9회말 끝내기 안타 "동점만 만들자 생각했는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0:04:06
    최지만, 9회말 끝내기 안타 "동점만 만들자 생각했는데"
    디트로이트 히메네스 체인지업 공략..2타점 끝내기 적시타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07:39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최지만이 19일 디트로이트전에서 9회말 끝내기 안타를 뽑았다. ⓒ 게티이미지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9회말 끝내기 안타로 짜릿한 역전승을 선사했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각) 미국 트로피카나필드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에 대타로 출전, 2타점 적시타로 역전승을 이끌었다.

    MLB.com에 따르면, 최지만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뒤에 타자가 또 기다리고 있어 1점만 올려 동점만 만들자고 생각했다. 그런데 2루 주자까지 들어와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지만은 1-4 끌려가던 8회말 마이크 주니노를 대신해 선두타자로 타석에 섰다. 벅 파머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최지만은 볼넷을 골라 걸어났다.

    9회말 절호의 기회 앞에 섰다. 3-4 추격한 9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최지만은 히메네스의 체인지업을 공략, 내야를 뚫고 중견수 방면으로 향하는 2타점 적시타를 뽑았다. 시즌 43타점.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이는 최지만 적시타로 탬파베이는 5-4 짜릿한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최지만은 끝내기 안타를 치고 동료들과 격렬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지난해 9월11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끝내기 홈런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끝내기다. 1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기록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60(312타수 81안타)로 올랐다.

    최지만 적시타로 연승을 달린 탬파베이는 시즌 73승 52패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 자리를 지켰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