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부산 김정은 올까...靑 "북미관계에 달렸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0:04:06
    11월 부산 김정은 올까...靑 "북미관계에 달렸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주형철 "日문제도 논의"
    "회의서 아세안 국가 '新남방정책' 지지확인 및 가속화"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01: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주형철 "日문제도 논의"
    "회의서 아세안 국가 '新남방정책' 지지확인 및 가속화"


    ▲ 청와대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석 여부에 대해 "북미 관계 진전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석 여부에 대해 "북미 관계 진전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참석할 경우, 남북정상이 동시에 참석하는 첫 번째 국제회의이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국내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 다자회의가 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중요한건 북미대화 진전에 달렸다"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18일 브리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 생각한다. (김 위원장의) 참석 여부, 초청 여부에 대해서는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내년 회의에 김정은을 초청하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제안에 "주목할 만한 제안"이라며 "한반도 정세가 더 평화적으로 증진된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 보좌관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그런 제안했는데 가장 중요한 건 북미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며 거듭 북미대화 여부에 달렸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日무역보복 논의 분명히 있을 것"

    아울러 이번 회의에는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따른 '자유무역질서 위반'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주 보좌관은 "특별정상회의에서는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하는 최근의 국제정세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개방, 교역확대,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내 자유무역의 중요성은 모든 국가가 공감하고 있다"며 "100일 후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말하긴 어렵지만, 개방된 자유무역 체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므로 이 부분에 대한 논의는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회의는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 정책을 더욱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아세안과 아세안 국가들의 개별적 협력 필요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新남방정책 추진전략 2.0'을 내년에 발표한다는 계획이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