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전' 나홀로 전선 지키는 민주당…범여권도 '일단 후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0:04:06
    '조국 대전' 나홀로 전선 지키는 민주당…범여권도 '일단 후퇴'
    평화당, ‘자진 사퇴’ 주장에 동참…“文 정부에 부담”
    ‘적임자’라던 정의당도 “지켜보겠다”며 태도 바꿔
    민주당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 중단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03: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평화당, ‘자진 사퇴’ 주장에 동참…“文 정부에 부담”
    ‘적임자’라던 정의당도 “지켜보겠다”며 태도 바꿔
    민주당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 중단해야”


    ▲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힌 뒤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청문회가 열리기도 전에 달아 오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검증을 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나홀로’ 전선을 지키고 있다. 범여권에 속하는 민주평화당이 야당의 ‘자진사퇴’라는 반대 입장에 동참한 데 이어 정의당 역시 태도 변화를 보이면서다.

    조 후보자는 지명 이후 쏟아진 △민정수석→법무장관 직행 적절성 △폴리페서 ‘내로남불’ △정치편향성 논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 △전 재산보다 많은 사모펀드 투자 약정 △부동산 위장 매매 △위장전입 △아들 5차례 입영 연기 △채무변제 면탈 등 쏟아지는 의혹에 답해야 하는 상황이다.

    정의당의 태도 변화…"'답정Yes', '답정No' 모두 거부"

    범여권에 속하는 정의당은 재산 형성 과정에 관한 의혹이 쏟아지자 “청문회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의 사법개혁 의지를 높게 평가한다’던 당초 평가를 잠시 유예한 것이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17일 구두논평을 통해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사안들에 대해 지금 상태에서는 특별하게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쟁점들에 대해 조 후보자가 설득력 있는 소명으로 국민들을 안심시켜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이어 “정의당은 청문회를 통해 의혹들이 해소되는지 더 드러나는지를 지켜보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은 ‘답정 Yes’, ‘답정 No’ 모두 거부한다”며 “인사검증 과정을 꼼꼼히 지켜보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춰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사법개혁 의지와 능력을 의심하지 않지만, 폴리페서 논란처럼 자신이 쳐놓은 그물에 걸린 문제들이 있고, 조 후보자의 임명이 민주당읜 총선전략과 연계돼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며 “물론 도덕적 검증도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반대’ 뜻 밝혀…“하루빨리 자진사퇴하라”

    민주평화당은 아예 명백한 ‘반대’의 뜻을 밝혔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17일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들을 하나씩 따져봤을 때 국민들이 보기에 적절한 인사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 문재인 정부에 부담이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승한 평화당 대변인 역시 전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투자 의혹과 부동산 매매 의혹 그리고 위장전입과 늦장 세금납부 등 위법성과 도덕성 논란이 연일 가중되고 있다”며 “안 그래도 시끄러운 정국, 하루라도 빨리 자진사퇴하고 이제는 미래로 나아가라”고 촉구했다.

    조 후보자가 폴리페서 내로남불 논란 이후 서울대생들이 꼽은 ‘서울대 최악의 동문 1위’에 오르는 등 여론이 악화한 것을 고려한 논평으로 풀이된다.

    외롭게 전선 지키는 민주당…"野 정치공세 동의할 수 없다"

    범여권이 연이어 ‘조국 대전'의 최전선에서 이탈하면서 이제 민주당이 유일하게 전선을 지키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중단하라’며 재차 조 후보자에 대한 엄호에 나섰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특히 조 후보자를 검증하는 것인지 후보자 가족을 검증하려는 것인지 모를 정도로 주변 가족들과 관련된 의혹을 집중 제기하고 있다”며 “사모펀드, 부동산 거래, 웅동학원 소송 등의 문제에 대해서 조 후보자측이 법적 문제도 없고 본인이 직접 관련되어 있지도 않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야당의 정치공세에 동의할 수 없고 이제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묻지마식 폭로성 정치공세 보다는 후보자의 역량과 전문성에 대한 제대로 된 검증을 하는 것이 국민적 동의와 공감을 얻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