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가나서 해외 최초 ‘GEPP’서비스...감염병 예방 앞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5:23:02
    KT, 가나서 해외 최초 ‘GEPP’서비스...감염병 예방 앞장
    국내 기업과 가나의 민관 협력으로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감염병 위험지역 방문시 감염병 위험 알림 등 다양한 기능 제공
    기사본문
    등록 : 2019-08-18 09:1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이 지난 14일(현지시간) 가나 수도 아크라 아크라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GEPP 가나’ 출시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KT
    국내 기업과 가나의 민관 협력으로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감염병 위험지역 방문시 감염병 위험 알림 등 다양한 기능 제공


    KT가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Global Epidemic Prevention Platform)’을 서아프리카 주요 허브국가인 가나에서 해외 최초 서비스를 시작한다.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14일(현지시간) 가나 보건청과 함께 가나 수도 아크라의 아크라시티 호텔에서 ‘GEPP 가나’ 출시행사를 열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국내 기업이 공식적으로 가나 정부와 협력한 최초의 사례다.

    가나 보건청은 KT와의 GEPP 협력 사업을 통해 보다 체계적으로 가나의 감염병 감시 역량를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해 11월 양기관이 GEPP 시스템 구축 협약식을 체결한 이후 정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보건정보시스템의 선진화를 이뤘다.

    이번에 선보이는 ‘GEPP 가나’는 가나 국민들이 스마트폰에 ‘GEPP 가나’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면 누구나 감염병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GEPP 가나’는 ▲GEPP Public ▲GEPP Clinic ▲GEPP Gov 등의 기능이 있다.

    GEPP Public은 특정 감염병이 가나 국내 또는 해외 특정 국가에 유행하게 되면 가나 보건청은 해당 지역을 감염병 위험 지역으로 등록을 하고 앱 가입자가 해당 위험지역을 방문하면 감염병 위험에 대한 알림을 받을 수 있는 기능이다.

    GEPP Clinic은 감염병 발생 시 실시간으로 보건소에 증상을 보고할 수 있고 앱을 통해 근처 병원 정보 및 위치를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이다. GEPP Gov는 GEPP Public과 GEPP Clinic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부에서 감염병에 대한 감시와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 가나 입국 시 공항에서 작성하던 건강설문지(Health Declaration)를 앱을 통해 작성하고 디지털로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연말까지 추가할 계획이다.

    ‘GEPP 가나’의 다양한 기능을 통해 가나 보건당국은 최근 아프리카에 발병 중인 에볼라를 비롯해 콜레라와 말라리아 등 다양한 감염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는 국회 보건복지위원·보건부 국장·보건청장 등 가나 정관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출시행사에서 한국과 가나의 민관 협력 대표 사례인 ‘GEPP 가나’를 설명했다. 앞으로 가나 국민이 받게 될 양질의 빅데이터 보건 정보 서비스와 국가 감염병 대응 역량강화 시스템 서비스를 시연해 주목을 받았다.

    이날 행사장에는 가나 국회 보건복지위원 오코 버이 버나드, 보건부 국장 이베너저 오다메, 가나보건청장 안소니 나시아 아사레 등 가나 보건계 인사들과 정보부·행정안전부·통신부 등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 현지사무소를 비롯한 미국질병관리본부(CDC)·세계은행그룹(World Bank Group) 등 국제기구 관계자와 주 가나 한국대사관 김성수 대사 등 100여명이 참석해 ‘GEPP 가나’의 출범을 축하했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은 “체계화된 보건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통해 아프리카 가나 국민들이 동등한 보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KT는 다양한 기술력과 역량을 기반으로 국가 장벽을 초월해서 인류 공영과 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