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코미어 겨냥한 미오치치 '존존스처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7:34:43
    [UFC] 코미어 겨냥한 미오치치 '존존스처럼'
    [UFC 241] 미오치치, 1년여 만에 챔피언 코미어와 2차전
    존스처럼 원거리 유지해 킥 공격 대비..장기전 끌고 가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18 00:01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UFC] 미오치치는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가 코미어를 연파했을 때의 방법을 참고해야 한다. ⓒ 게티이미지

    UFC 전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36·미국)가 다니엘 코미어(41·미국)와 다시 한 번 헤비급 타이틀 매치를 치른다.

    ‘랭킹 1위’ 미오치치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리는 ‘UFC 241’ 메인이벤트에서 코미어를 상대로 챔피언 벨트 탈환에 나선다. 계체 행사도 모두 마쳤다.

    UFC 헤비급 사상 최초인 3차 방어까지 성공한 미오치치는 지난해 7월 ‘UFC 226’에서 슈퍼파이트 성격으로 펼쳐진 헤비급 타이틀매치에서 근거리에서 날아온 코미어 펀치를 맞고 1라운드 KO 패했다.

    장기집권이 확실시됐던 미오치치가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코미어에 패할 것이라는 예상은 많지 않았다. '써밍 논란'이 있었지만 미오치치는 코미어에 축하를 건네며 패배를 받아들였다.

    조속한 2차전을 요구했지만 지난 1년 동안 코미어나 UFC 측은 이런 저런 이유로 매치 일정을 잡지 않았다. 답답함에 가슴을 치며 코미어와 UFC 측에 저격의 메시지를 날리기도 했던 미오치치는 누구와도 매치를 가지지 않고 리벤지만 벼르고 별렀다.

    이윽고 2차전을 치르게 됐다. 미오치치는 경기를 앞두고 “내가 더 강하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 반드시 이기고 벨트를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도 타격과 레슬링을 모두 갖춘 미오치치가 모든 면에서 앞선다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이미 1차전에서는 패했다. 더군다나 약 1년 동안 옥타곤에 오르지 않았기 때문에 링러스트도 있을 수 있다. 확실한 파훼법이 필요하다. 미오치치는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가 코미어를 연파했을 때의 방법을 참고해야 한다.

    존스는 긴 리치를 활용해 원거리를 유지하며 코미어의 킥을 견제했다. 신장(193cm)에서 절대적 우위를 점하고 있는 미오치치가 반드시 따라야 할 방법이다. 1차전처럼 근접 거리에서 승부를 걸다가는 같은 그림의 패배를 반복할 수 있다. 거리를 두고 스텝과 앞손을 활용해야 한다.

    ▲ 미오치치는 경기를 앞두고 “내가 더 강하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 반드시 이기고 벨트를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 게티이미지

    클린치 상황에서 미오치치의 빈틈을 노릴 코미어의 전략은 딱히 바뀔 것이 없다.

    미오치치는 킥과 바디샷으로 클린치 상황을 끊어야 한다. 존스라면 클린치에 클린치로 대응하며 상황 변화를 꾀할 수 있지만 미오치치에게 그런 능력은 없다. 하지만 복싱에 능한 미오치치는 뒤로 빠지면서 긴 리치를 활용해 카운터를 꽂을 수 있는 특출한 능력이 있다.

    거리 조절 못지않게 킥 방어도 중요하다. 킥 방어에 약점을 드러낸 미오치치는 기본적으로 장기전을 그려야 한다. 체력에서 우위를 점하는 미오치치가 장기전으로 끌고 간다면 41세의 코미어가 지속적인 킥 공격이나 장기인 레슬링을 시도하는 것이 어려워진다. 코미어의 강점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헤비급 타이틀매치 외에도 앤서니 페티스-네이트 디아즈 웰터급매치, 요엘 로메로-파울로 코스타의 미들급매치 등이 펼쳐진다. 밴텀급 파이터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는 언더카드에 출전해 브랜든 데이비스를 상대로 랭킹 진입을 노린다.

    UFC 241은 18일 오전 7시 30분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