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사고…6명 중 2명 손가락 통증·홍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사고…6명 중 2명 손가락 통증·홍반
    원자력안전위, 사고 경위 조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8-16 18:5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서울반도체 본사 전경.ⓒ서울반도체

    원자력안전위, 사고 경위 조사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 6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추정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6명 중 2명은 손가락에 통증과 홍반 등 이상 증상이 발생했다.

    16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사선피폭 의심환자 6명은 모두 서울반도체의 용역업체 직원으로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았다.

    이중 4명은 현재 증상이 없지만 2명은 손가락에서 홍반, 통증, 열감 등 국부 피폭에 의한 증상이 확인돼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원안위는 지난 6~7일, 13~14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를 조사한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선(X-ray) 발생 장치의 작동 연동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피폭 사고가 발생했음을 확인했다.

    장치 변경으로 기기 내부로 방사선이 방출됐고 이 상태에서 직원들이 손을 내부에 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사고 발생 시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원안위는 사고가 발생한 방사선 발생장치에 대해서는 사용정지 조치했으며 조사를 진행한 뒤 서울반도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