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보령 화산동~청양 장계리 6.9km 조기준공…관광활성화 기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4일 05:14:51
    20일 보령 화산동~청양 장계리 6.9km 조기준공…관광활성화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8-18 11: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충남 중부지역(공주)과 서해안 지역(보령)을 연결하는 국도 36호선 보령~청양 도로건설 사업 12.6㎞ 중 보령시 화산동에서 청양군 장계리 6.9km 구간이 20일 준공된다.

    해당 도로는 2014년 4월 착공 이후 5년여 동안 총 77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기존 선형이 불량한 2차로 도로를 폭 20m의 4차로(L=6.9㎞) 도로로 확장했다.

    또 해당 구간은 2021년 3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교통안전 확보와 주민 교통편의를 위해 장비, 인원, 예산을 집중 투입해 조기 준공하게 됐다.

    이번 준공으로 대천해수욕장, 무창포해수욕장 등 서해안 관광지의 접근성 향상으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잔여구간인 청양군 구재리에서청양군 장승리 5.7㎞ 구간도 선형이 불량하고 경사가 급한 여주재(岾) 구간을 터널(L=1,370m)로 건설하는 등 4차로 도로로 신설‧확장 중이다. 이 구간도 조기준공을 위해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해 연말 개통을 목표로 정상 추진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 간선도로과장은 “도로 개통으로 보령시, 서천군 등 서해안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