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후보군, 전문가 뺨치는 '남다른 재테크' 눈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0:04:06
    장관 후보군, 전문가 뺨치는 '남다른 재테크' 눈길
    조국 후보자 가족, 사모펀드에 재산보다 많은 74억 출자 약정
    이정옥 후보자 ‘갭 투자’, 김현수 후보자 ‘관테크’ 의혹 불거져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06:00
    백서원 기자(sw100@dailian.co.kr)
    조국 후보자 가족, 사모펀드에 재산보다 많은 74억 출자 약정
    이정옥 후보자 ‘갭 투자’, 김현수 후보자 ‘관테크’ 의혹 불거져


    ▲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장관과 장관급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서민들의 눈살을 지푸리게 하는 이들의 재테크 이력이 조명 받고 있다. 수익이 불투명한 사모펀드에 전 재산보다 많은 돈을 출자 약정한 투자 방식 등이다. 그 외 부동산 위장거래와 갭투자, 분양권 차익거래 의혹 등 면면도 다양하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여의도 정가가 청문회 정국으로 접어들면서 장관 및 정부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7명의 재산 신고서 내용이 금융권 화두로 떠올랐다.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 요청안을 보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57)씨는 2017년 7월 31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67억4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조 후보자 딸(28)과 아들(23)도 같은 펀드에 각 3억5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이러한 약정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당시 맺어졌다.

    코링크PE는 2016년 설립된 사모펀드 운용사다. 설립 이후 2년간 적자를 보다가 지난해 매출액 3억600만원, 영업적자 10억원을 기록해 전년도에 비해 매출액은 70% 감소하고 영업적자는 1300%가량 증가했다. IB업계 전문가들도 “처음 들어보는 회사”라고 말할 정도로 베일에 싸여있다. PCA생명, 알리안츠생명 등에서 부지점장을 역임한 이상훈씨가 코링크PE의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전문가들도 잘 알지 못하는 신생 회사의 사모펀드에 조 후보자 가족은 74억5500원의 거액 출자를 약정했다. 이는 조 후보자가 재산 총액으로 신고한 56억4244만원보다 크다. 또 펀드 총 규모 100억1100만원의 74%를 차지하는 금액이다. 사실상 조 후보자 가족의 펀드나 다름없다는 평가다. 지금까지 실제 투자한 금액은 배우자 9억5000만원, 자녀 각 5000만원 등 총 10억5000만원이다.

    업계에선 조 후보자 측이 재산보다 많은 약정액을 조달하는 방법에 대한 의문을 드러냈다. 업계 관계자는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장을 받은 후 2개월여 지난 조심스러운 시기에 이러한 과감한 결정을 내린 셈”이라며 “개인이 신생 PE의 ‘블라인드 펀드(투자처를 정해 놓지 않고 자금부터 모집하는 펀드)’에 사실상 전 재산을 쏟아 붓기로 한 것인데, 아무리 운용사와 친분 관계나 신뢰가 끈끈하다고 해도 특별한 경우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공직자윤리법상 간접투자인 펀드에 대한 규제는 없다”고 반박했다. 또 “출자 약정금액은 유동적으로 총액을 설정한 것일 뿐 계약상 추가 납입 의무가 없다. 계약 당시 추가로 납입할 계획도 없었다”고 말했다.

    코링크PE 측도 “블루코어밸류업1호 펀드는 2년 여간의 운용 끝에 손실이 나서 곧 청산 진행 중”이라며 “조 후보자 측은 본인의 최대 투자 가용액이 10억원 전후로, 추가로 가용 자금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해명했다.

    업계에서는 PE 측이 펀드 자금 조성 규모를 부풀려 다른 투자자들을 모집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PE 측이 적절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다만 절차상으로 문제는 없더라도 당초 실제 투자액의 7배가 넘는 금액을 왜 약정했는지에 등에 대한 의문은 풀리지 않고 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8억5000만원가량 투자하고 있던 주식을 전량 매각해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보유하던 주식은 삼성전자 100주, 현대차 650주, CJ제일제당 200주, 카카오 450주, LG하우시스 350주, OCI 405주 등이었다. 공직자윤리법상 주식 보유는 규제받지만 사모펀드는 예금으로 분류돼 이를 규제하는 법령은 없는 상태다.

    또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정씨 명의의 해운대구 아파트다.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인 2017년 11월 정씨 명의 해운대구 아파트를 처분했다. 앞서 8월 정부가 다주택자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한 터라 보유세 부담을 덜기 위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여기에 처분 대상이 남동생의 전처인 조모씨인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위장매매’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거래 내역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실거래”라며 “아는 사람에게 아파트를 판매한 것이고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2017년 목동의 한 아파트에 ‘갭 투자’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후보자는 서울 양천구 목동 소재 아파트와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대전 유성구 소재 아파트 등 본인과 가족 명의로 재산 총 17억9791만원을 보유했다. 이 후보자는 2017년 12월 8억7000만원에 계약한 서울 목동 아파트를 이듬해 2월 23일 등기를 마친 뒤 곧바로 전세를 줬다. 7억5000만원의 전세보증금이 채무로 신고됐다. 이 아파트 시세는 현재 10억원이 넘는다.

    이 후보자 본인은 대구, 배우자는 충청도에서 교수를 하고 있어 실거주 목적이 아니라는 의혹이다. 특히 매매가 이뤄진 2017년은 집값과 전세금의 차이를 이용해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 투자’가 극성을 이루던 때다. 이에 여성가족부 측은 “이 후보자는 갭 투자가 아닌, 은퇴 후 실제 거주할 목적으로 아파트를 구입한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김현수 농림부장관 후보자가 조합원 자격으로 보유한 재건축 아파트 분양권도 관심을 받고 있다. 경기 과천 중앙동에 위치한 아파트(과천 푸르지오 서밋)의 분양가는 과천에서 분양되는 아파트 가운데 최고가로, 현재 시세는 18억원에 달한다. 김 후보자가 재건축을 예상하고 해당 주택을 보유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김 후보자 측은 “1996년 빌라를 구입해 1년 정도 거주하다 개인 사정으로 전세를 줬다”고 해명했다.

    공무원 특별분양으로 세종시에 아파트를 구입하고도 인근 오피스텔과 관사에 거주한 것도 주목 받았다. 재산 증식을 위한 ‘관테크’가 아니냐는 시선이다. 김 후보자 측은 “아파트 입주 시기에 오피스텔 계약 기간이 1년 남아있었다”며 “집을 구하지 못해 고민하는 국무총리실 사무관 부부에게 전세를 줬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백서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