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공감&응원 끌어내는 금새록표 열혈교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06:20:29
    '미스터 기간제' 공감&응원 끌어내는 금새록표 열혈교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8-15 11:38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이 호평을 받고 있다. OCN 방송 캡처.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이 진정성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물들이고 있다.

    OCN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 극본 장홍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금새록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어른들 가운데 진짜 옳은 것과 자신의 학생들을 위한 방법을 찾는 참교사 '하소현' 역으로 열연 중이다.

    소현은 교내 괴롭힘에 힘겨워하는 병호(병헌 분)를 항상 걱정하며 도와주고 싶어 했다. 섣불리 나설 수 없는 상황에 안타까워 하던 중 한수(장동주 분)와 마지막으로 접견했던 사람이 병호라는 것을 알게 됐고 자책하는 병호에게 진심을 담아 네 잘못이 아니라고 전했다. 자살 시도를 한 한수의 병실로 함께 찾아가 마음의 짐을 덜어주고 접견 당시의 이야기를 듣게 됐다.

    하지만 이를 전해들은 강제(윤균상 분)는 결정적 단서가 될만한 내용은 아니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소현은 병호의 용기있는 고백이 한순간에 경시된 것에 불편함을 표했다. "당신이나 검사님 같은 사람들은 결과와 판결이 중요하겠지만 전 우리 애들이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아는게 더 중요해요"라며 일침을 가했다. 또 다른 나쁜 선택이 반복되지 않도록 사실 너머의 진실을 찾으려는 노력이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이러한 소현의 진심이 쌓여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를 더욱 진정성 있게 담아낸 금새록의 열연이 그 맛을 더한다. 매회 급변하는 전개 속에서 흔들림 없는 그의 신념은 추악한 현실과 대비되어 더욱 선명하게 와닿는다. 걸맞는 눈빛과 표정, 상대 배우들과 주고 받는 호흡까지 금새록만의 뚜렷한 색깔이 더해져 작품의 몰입을 돕고 있다. 따뜻하고도 강단있는 금새록표 캐릭터가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목요일 밤 11시 OCN에서 방영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