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디스플레이, 최고 화질 평가 획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20:06:04
    갤노트10 디스플레이, 최고 화질 평가 획득
    美 화질평가업체 최고 등급 '엑설런트 A+' 부여
    야외시인성·색정확도·블루라이트 등 최고 성능 입증
    기사본문
    등록 : 2019-08-15 09:15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갤럭시노트10과 노트9 디스플레이 밝기 비교.ⓒ삼성디스플레이
    美 화질평가업체 최고 등급 '엑설런트 A+' 부여
    야외시인성·색정확도·블루라이트 등 최고 성능 입증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노트10이 세계적 화질평가 전문 업체인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가 실시한 화질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Excellent) A+'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10 디스플레이의 전반적인 평가 결과에 대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라며 “삼성이 OLED 디스플레이를 체계적으로 개선시켜 나가고 있다”고 표현했다. 이어 "디스플레이 성능과 우수성이 매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갤럭시노트10이 이를 한 단계 더 드높였다"고 평가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가 공개한 갤럭시노트10 화질평가 결과에 따르면 주요 평가 항목인 밝기·반사율·색정확도·블루라이트 등에서 전작인 갤럭시노트9의 성능을 뛰어넘어 갤럭시노트10이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임을 입증했다.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6.8형과 6.3형 크기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각각의 해상도는 QHD+(3040x1440)와 FHD+(2280x1080) 등이다.

    특히 전면 카메라 홀을 제외한 앞면을 화면으로 채운 풀스크린이 특징으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94%에 이른다. 홀 디스플레이는 지난 3월 출시한 갤럭시S10에 최초로 적용, 디자인 혁신을 이끌며 전세계 소비자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의 최고 밝기(휘도)는 1308cd/㎡로 측정돼 전작인 노트9의 1050cd/㎡ 대비 25% 가량 대폭 향상됐다. 1cd(칸델라)/㎡는 1제곱미터의 크기에 촛불 1개를 켜 놓은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1000cd/㎡의 경우, 가로·세로 1미터 안에 촛불 1000개를 켜 놓은 밝기를 의미한다

    또 반사율은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낮은 수준인 4.3%로 측정됐다. 획기적인 휘도 증가와 반사율 개선을 통해 기존보다 더 밝고 또렷한 화면을 제공, '야외시인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이와함께 '색정확도'는 노트9의 0.5JNCD(0에 근접할수록 정확) 를 넘어서는 0.4JNCD로 측정됐다. JNCD(Just Noticeable Color Difference)는 색 정확도를 표현하는 단위로 디스플레이의 색정확도가 기준이 되는 색좌표(Color Gamut)와 비교했을 때 얼마나 차이가 있는지를 나타낸다.

    그 숫자가 작을수록 차이가 적고 정확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1JNCD 이하는 사람의 육안으로 그 차이를 구분할 수 없다. 0.4JNCD는 현존하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중 가장 실제의 색상과 가까운 색을 표현하는 수준임을 의미한다.

    또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10이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High Dynamic Range) 10+ 기술로 4K 초고화질(UHD) 콘텐츠와 같은 고화질 영상도 생생하게 표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HDR은 고화질 고성능 영상 송출을 위해 명암비(Contrast Ratio·가장 밝고 가장 어두운 부분의 비율)를 높여 영상 표현력을 더욱 세밀하게 하는 기술이다.

    갤럭시노트10은 동영상 각 장면별로 색상을 최적화 해주는 다이내믹 톤 매핑(Dynamic Tone Mapping)을 지원해 HDR10+ 인증을 받았다.

    여기에 유해 블루라이트 감소로 사용자들의 시청 환경 개선에도 주력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10이 설계 변경을 통해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을 갤럭시노트9 대비 37.5% 줄였다고 밝혔다.

    유해 블루라이트는 인간이 인지할 수 있는 블루 가시광선 영역(380~500nm 파장대) 중 415~455nm에 속한다. 유해 블루라이트에 과다 노출 시 시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레이몬드 소네이라 디스플레이메이트 대표는 갤럭시노트10 화질 평가 결과에 대해 “디스플레이메이트가 지금까지 평가한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이고 성능이 뛰어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라고 총평했다.
    ▲ 갤럭시노트10 이미지.ⓒ삼성디스플레이
    [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