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일관계 냉각돼도 민간교류는 이어져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8:11:02
    아베 “한일관계 냉각돼도 민간교류는 이어져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14 20:13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아베 정부 규탄 4차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NO 아베'피켓과 촛불을 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심화되면서 양국 간 민간 교류 중단이 잇따르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휴가를 맞아 야마구치현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13일 저녁 시모노세키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마에다 신타로 시장이 자매도시인 부산광역시와 교류사업 중단을 설명하자 아베 총리는 “민민 사이의 일은 민민으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부산시는 최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촉발된 한일 관계를 감안해 자매 결연을 맺은 일본 후쿠오카·시모노세키시 등과의 행정교류 사업을 중단하고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출장도 제한하고 있다.

    아베 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교도통신은 징용피해자 배상 문제와 수출 규제 강화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얼어붙더라도 민간 교류는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의 추석에 해당하는 일본 명절 ‘오봉’ 연휴를 맞아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일정으로 지역구인 야마구치현을 방문 중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