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노홍철 "김태호 PD는 친한 형, 익숙한 감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22:11:17
    '같이 펀딩' 노홍철 "김태호 PD는 친한 형, 익숙한 감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8-14 15:48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같이 펀딩' 노홍철이 김태호 PD와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같이 펀딩' 노홍철이 김태호 PD와 다시 방송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노홍철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국내 최초 펀딩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을 통해 김태호 PD와 재회했다.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한 이후 공식적으로 작업을 함께 하게 된 건 처음이다.

    노홍철은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신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김태호 PD와는 평소 자주 연락하는 편이다. 연출자지만 친한 형이자 동료"라며 "형이 잠깐 충전하러 갔을 때도, 낵 일을 쉴 때도 계속 연결된 느낌이었다"며 남다른 친분을 강조했다.

    이어 노홍철은 "그 연결된 느낌을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한 것"이라며 "친한 동료와 재밌게 노는 익숙한 감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같이 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으로 노홍철 외에도 유희열, 유준상 등이 참여한다.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