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선언’ 권아솔, 하반기 출전 목표로 훈련 시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09:22:29
    ‘복귀 선언’ 권아솔, 하반기 출전 목표로 훈련 시작
    하반기 전라도 대회서 복귀 가능성
    기사본문
    등록 : 2019-08-12 14:19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이 복귀를 위해 훈련을 시작했다. ⓒ 로드FC

    ROAD FC 파이터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이 복귀를 위해 훈련을 시작했다.

    권아솔은 지난 8일 서울특별시 강남구에 위치한 역삼 아르누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복귀를 선언했다. 하반기에 ROAD FC 대회에 출전할 뜻을 밝히며 그동안의 근황, 복귀 이유 등을 전했다.

    권아솔은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지고 나서 쉬다가 왔고, 은퇴까지 고민했었다. 은퇴한다는 말은 아니었는데, 와전된 것 같다. 이기면 브라질로 선교 활동을 가기로 했으니까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고민했었다. 선교를 갈 건데, 미뤄서 시간을 두고 만수르를 잡고 갈 예정이다”라며 복귀를 선언했다.

    만수르 바르나위와의 경기는 권아솔 입장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였다. 다양한 훈련을 해왔음에도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권아솔은 “확실히 경기를 많이 쉬었던 약점이 있었던 것 같다. 경기를 하면서 멍한 것도 있었다. 원래 준비했었던 게 있었는데 내 몸에서 바로 나오지 않았다”며 “다 대비를 했던 부분들인데 몸이 빠르게 반응하지 못 했다. 그런 부분들을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지난 경기를 돌아봤다.

    권아솔의 복귀전은 하반기에 ROAD FC가 계획 중인 전라도 대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 상대는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에서 만수르 바르나위와 대결했던 샤밀 자브로프가 유력하다.

    권아솔은 샤밀 자브로프를 잡으며 재기전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최근 ROAD FC 밴텀급 전 챔피언 김수철, 유재남 등 여러 파이터들과 함께 훈련을 재개했다. 쉬는 기간 동안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리고, 실전 감각도 회복하기 위해 다양한 훈련을 소화할 예정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