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2승, 미국 언론 반응도 호평 일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류현진 12승, 미국 언론 반응도 호평 일색
    압도적인 평균자책점 1위 기록에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9-08-12 09:57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LA타임즈는 류현진이 커쇼의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을 넘어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 게티이미지

    미국 현지 언론들이 부상에서 돌아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 호투에 또 한 번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LA다저스타디움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를 상대로 선발 등판, 7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 피칭으로 시즌 12승에 성공했다. 다저스 9-3 승리.

    이전 등판이었던 콜로라도전 6이닝 무실점에 이어 13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1.53서 1.45까지 낮췄다.

    7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은 류현진은 8회 마운드를 이미 가르시아에 넘겼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친 뒤 다음날 목 부분에 불편함을 느껴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 애초 큰 부상이 아니었던 만큼 IL에서 해제되자마자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해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제 다승은 선두 스트라스버그에 2승 차이로 따라 붙은 단독 3위에 자리했고, 평균자책점은 2위 마이크 소로카(2.32)보다 거의 1가까이 차이가 날 정도로 경이적이다.

    미국 언론도 이제는 류현진이 가장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임을 부인하지 않았다.

    MLB닷컴은 “최고의 팀에 최고의 선발 투수가 돌아왔으니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치켜세웠다. 이어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을 향한 움직임을 다시 시작했다”며 “그는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기록을 1.45로 더 낮췄다”고 전했다.

    LA 지역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순위 2위인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격차를 거의 1점 정도까지 벌렸다”고 강조했다.

    소로카는 12일 현재 21경기에서 10승 2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 중이다.

    LA타임즈는 “류현진은 22차례 선발등판에서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했다”며 “다저스 프랜차이즈 스타 중 한 시즌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루브 마쿼드(1916년·1.58)보다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조명했다.

    이어 “류현진은 다저스의 전설적인 두 명의 좌완투수, 클레이턴 커쇼(2016년·1.69)와 샌디 쿠팩스(1966년·1.73)의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도 넘어서고 있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