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이사회, ‘한전공대 기본계획안’ 가결…본격 추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21:02:59
    한전 이사회, ‘한전공대 기본계획안’ 가결…본격 추진
    하반기 학교법인 설립‧내년 착공…2022년 3월 개교 목표
    정부 및 전남도‧나주시 등 지자체 재정 지원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8-08 18:54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하반기 학교법인 설립‧내년 착공…2022년 3월 개교 목표
    정부 및 전남도‧나주시 등 지자체 재정 지원 예정

    ▲ 한국전력 본사 전경.ⓒ한국전력

    한국전력 이사회가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을 가결함에 따라 한전공대 설립이 본 궤도에 올랐다.

    8일 한전에 따르면 한전 이사회는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고 ‘한전공대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

    이번에 가결한 안건은 지난달 10일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에서 확정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과 동일하다.

    해당 안에는 학교 체계, 교과 연구 분야, 학교 규모 등 학교 설립과 운영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이 담겼으나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이사회에서도 기본계획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한전은 올해 하반기 학교법인을 설립하고, 내년부터 학교 건설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전공대는 전남 나주시 부영CC 부지 120만㎡에 들어설 예정이며,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학생은 1000여명, 교수는 약 100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재정은 일단 한전이 부담하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후속 지원을 한다.

    개교가 늦어지지 않도록 한전이 먼저 사업비를 투자해 한전공대를 지으면 이후 시설 사업 예산을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과 특별법 제정을 통해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설립비용과 운영비용을 일정 부분 지원할 방침이다. 전남도와 나주시도 개교 후 2022년부터 10년간 각각 100억원씩 총 2000억원을 한전공대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사회는 김종갑 한전 사장과 이정희 한전 상임감사위원을 비롯해 5명의 부사장 등 상임이사 7명과 이사회 의장인 김태유 서울대 명예교수 등 비상임이사 8명으로 구성됐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