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NO JAPAN에 묻어가기' 더 이상 없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20:06:04
    [기자의 눈] 'NO JAPAN에 묻어가기' 더 이상 없어야
    불매운동 생명력 가지려면 정부-민간 역할 구분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09 07:0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불매 운동 생명력 가지려면 정부와 민간 역할 구분해야

    ▲ 서울 중구청이 6일 오전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서울 중구 전역에 설치한 '노(보이콧) 재팬-No(Boycott) Japan' 배너가 펄럭이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서울 한복판에 NO JAPAN 깃발을 설치하는 것을 중단해 주십시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다. 서울 중구청이 이날 관내 주요 도로 가로등에 일본제품 불매와 일본여행 거부를 뜻하는 'NO JAPAN' 배너 깃발을 내걸자 이를 철회해 달라는 요구였다.

    작성자는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불매운동을 정부에서 조장하고 있다는 그림이 생길 것이며, 이는 향후 정부의 국제여론전에도 나쁜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각종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깃발을 반대하는 항의 여론이 빗발치자 중구청장은 SNS를 통해 "중구청의 노 재팬 배너기가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을 동일시해 일본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오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와 불매운동을 국민의 자발적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비판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철회 의사를 밝혔다.

    해프닝으로 끝난 이 일을 통해 우리가 특별히 주목해야 할 점은 이번 불매운동은 '국민 스스로' 전개하고 있다는 점이다. 강제징용 판결에 불복한 일본이 경제 보복으로 맞서자 이에 분노한 국민들이 일본산 제품에 자발적으로 '보이콧'을 선언했다. 누가 시키거나 선동하지 않은 국민 스스로의 연대운동이다.

    한일 경제 전쟁으로 이번 기회에 우리 경제 실력과 자생력을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는 그러한 환경을 유도할 수 있는 제도적 여건을 반드시 만들어야 할 것이다. 다만 이 운동이 영속적인 힘을 얻기 위해선 정부와 민간의 역할은 구분돼야 한다.

    NO JAPAN은 정치권이나 지자체가 주도하지 않는 국민 스스로의 운동이므로 생명력을 갖는다. 정치적 의도가 개입된다면 순수성이 오염된다. 일본 정부에 시빗거리를 제공할 우려도 있다. '묻어가기' '발 걸치기' 행태는 사라져야 한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