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달 베를린서 '스마트폰 신작·듀얼스크린2' 공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LG전자, 내달 베를린서 '스마트폰 신작·듀얼스크린2' 공개
    커버 닫아도 시간 볼 수 있도록 외부 액정 추가
    “후속 모델 이름·상세 스펙 등 확정된 바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8-06 10:00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LG전자가 6일 글로벌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보낸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공개를 알리는 초청장.ⓒLG전자

    커버 닫아도 시간 볼 수 있도록 외부 액정 추가
    “후속 모델 이름·상세 스펙 등 확정된 바 없어”


    LG전자가 내달 6~1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하반기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과 ‘듀얼 스크린’ 후속 모델을 공개한다.

    LG전자는 6일 글로벌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공개를 알리는 초청장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초청장은 게임 화면을 모티브로 제작한 약 20초 분량 영상이다. 캐릭터가 게임 안에서 ‘카메라’와 ‘게임패드’ 아이템을 획득하고 나면 화면 왼쪽에 같은 크기로 두 번째 화면이 펼쳐진다. 캐릭터는 새로운 화면에 펼쳐진 지도로 넘어와 IFA 2019가 열리는 ‘베를린박람회장(Messe Berlin)’으로 이동한다.

    LG전자는 두 화면을 넘나드는 게임 캐릭터를 통해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활용하면 서로 다른 애플리케이션(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앱 하나의 사용자환경(UI)을 각각의 화면에 나눠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는 점을 표현했다.

    캐릭터가 목적지인 IFA 전시장에 도착하고 나면 두 화면이 반으로 접히며 닫히고 이후에는 날짜와 시간이 나타난다. 영상은 뒤이어 나오는 ‘Save the Date(이 날은 비워 두세요)’ 메시지와 함께 끝난다.

    영상 속에 등장한 듀얼 스크린 후속작은 이전 모델과 달리 커버를 닫은 상태에서도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외부 액정이 추가됐다. 후속작의 구체적인 콘셉트나 스펙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두께와 무게 위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이 V시리즈인지 G시리즈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상반기 LG V50 씽큐(ThinQ)와 듀얼 스크린 조합으로 흥행에 성공한 만큼 또 한 번 V시리즈로 연속 흥행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LG전자 관계자는 “신작 스마트폰이 어떤 시리즈의 후속인지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면서 “구체적인 모델명과 스펙 등도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전시회가 개막하는 하루 전날 베를린 시내에 위치한 ‘풀만호텔 베를린 슈바이처호프(Pullman Hotel Berlin Schweizerhof)’에서 글로벌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신제품에 대한 사전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