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놓친 류현진, 방어율 하락으로 위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2:11:13
    승리 놓친 류현진, 방어율 하락으로 위안
    기사본문
    등록 : 2019-07-27 11:34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류현진 방어율. ⓒ 게티이미지

    LA 다저스 류현진이 아쉽게 시즌 12승 달성에 실패했으나 평균자책점(방어율)을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각),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과의 원정경기서 6.2이닝 8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아쉽게도 승리와 인연이 닿지 않았다. 류현진은 가장 큰 고비였던 7회 1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고,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교체를 지시하며 ‘노 디시전(승패없음)’으로 마운드서 물러났다.

    6.2이닝 1자책점에 대한 평균자책점은 1.35. 따라서 이날 경기 전까지 1.76이던 류현진의 방어율은 1.74로 소폭 하락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