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영업점 방문예약 모바일로 편하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8:44:19
    신한은행, 영업점 방문예약 모바일로 편하게
    기사본문
    등록 : 2019-07-23 17:24
    박유진 기자(rorisang@dailian.co.kr)
    신한은행은 23일 '굿타임(Good Time) 영업점 방문예약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고객이 모바일 앱(App)을 통해 미리 방문을 예약하고, 예약한 시간에 은행원이 상담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이는 수도권 소재 41개 영업점을 대상으로 오는 24일부터 시범 운영된다. 시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유용한 제도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소비자는 모바일 플랫폼 SOL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예약 신청 완료되면 예약 내용과 함께 예약번호가 발송되고, 직원에게도 예약 내용이 전달된다. 예약일에 고객이 내점해 예약번호표를 발권하면, 담당 직원에게 연결돼 상담을 할 수도 있는 식이다. 예약 가능일은 신청일 익영업일부터 5영업일까지이며 대상 업무는 예금, 적금, 펀드 등 상품상담과 가계대출, 기업대출, 환전, 해외송금 등이다.

    신한은행은 앱 사용이 곤란한 고객을 위해 이 서비스를 고객상담센터와 영업점에서도 신청할 수 있게 했다.

    예약 없이 내점하는 고객을 배려하는 다양한 보완책도 마련했다. 개별 영업점 상황에 맞춰 시간대별 평균 내점 고객수 등을 고려해 예약가능 고객수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일반대기 고객이 번호표를 발권하면 본인 대기시간 중 예약고객 현황을 표시해 미리 알 수 있도록 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이 이 서비스를 통해서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은행 업무를 진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영업점 직원이 예약 스케줄에 맞춰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미리 상담을 준비할 수 있게 되는 구조라 업무 처리면에서도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유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